posted by 지방교회 스토리 2020. 5. 8. 00:15

찬양 689회

날 이끄신 주




길을 잃었던 한 마리 양처럼

어둠에 눈 멀어 앞을 볼 수 없어

세상의 불빛과 그림자 쫓아 헤맨 날

선한 목자 부르시네 그분 음성 들리네

나 이제 그분따라 푸른 초장에 이끌려 누리네

내 분깃 되신 주 먹고 마시며


땅 위 걸으며 더러워진 발을 씻으려

겉옷을 벗고 수건 맨 주

성령과 말씀 속생명으로

우리의 먼지를 씻어 주시네

우릴 정결케 하시네

서로가 사랑 안에

신성한 생명의 교통 참여해

우리 분깃 되신 주를 누리며




지방교회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