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생울타리 2018.04.28 05:48

 

 

 

 

 

 


    흐린 하늘

 

               생 울 타 리

 

 

 

흐린 하늘은

많은 씨방을 가졌다

물알갱이로 된 씨방들은

가끔 제 부피를 견디지 못한다

기류가 일렁일 때

얇아질대로 얇아진 껍질이

터지곤 한다

산화하는 물방울들

물의 씨앗들

텀벙

물상 안으로 튀며 뛰어든다

사물들은 가슴께가 간지럽다

윤곽들 흐려지며

경계가 무너지며

흐린 하늘이 스며

사물들 모두 물의 씨앗을 갖는다

'생울타리의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란  (0) 2018.06.15
청동 여자  (0) 2018.05.28
깊은 우물 속에서 /생을타리  (2) 2018.05.18
매혹(魅惑)  (3) 2018.05.08
정밀  (4) 2018.04.30
흐린 하늘  (2) 2018.04.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스마일은혜 2018.04.28 08:10 신고  Addr  Edit/Del  Reply

    사물들 모두가 물의 씨앗을 갖게될 흐린 하늘이라하니 더욱 생명력이, 희망이 느껴지네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4.28 05:00


사랑하는 자여
네 영혼이 잘 됨같이
네가 범사에 잘 되고
강건하기를 내가 간구하노라


찬송가 - 헌신 그분의 증거가 됨



캘리그라피 - 우슬초 / 찬송가 - Shulammite S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4.28 05:00


찬송가 485 - UCLA CD - God Has Called US - 지방교회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4.28 05:00


생명이만나 305 - 부정한 짐승과 정결한 짐승 - 지방교회 이만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