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7.04 00:44

찬양 470회

주 예수, 주 예수



주 예수 주 예수 이름 불러 만질 때

더욱 더 더욱 더 우리 속에 자라네

황금 꽃 피우며 영원히 자라게 하소서

우리 속 주님을 모두 알게 될 때까지




지방교회 찬송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