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매'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8.05.15 처음 익은 열매
  2. 2018.05.14 내 안에 거하십시오!
  3. 2018.05.13 [지방교회] 밀알이신 그리스도
  4. 2018.05.07 [지방교회] 생명의 힘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5 14:55
성경말씀  

(계14:4) 그들은 여자들로 더럽힌 적이 없는 순결한 이들입니다. 그들은 어린양께서 어디로 가시든지 그분을 따라가는 사람들이며, 하나님과 어린양께 첫 열매로 드려지도록 사람들 가운데서 사 온 이들입니다. 

 오늘의 만나

 
 복건성에 있는 나의 고향은 귤로 유명합니다. 물론 편견일 수 있겠지만, 나는 세계의 어떤 지방에도 그와 같은 귤은 없다고 믿고 있습니다. 귤이 익을 무렵에는 산 위의 모든 귤나무가 다 청록색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만일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나뭇잎 사이로 금빛의 귤을 군데군데에서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이러한 금빛의 귤이 짙은 녹색의 나무에 주렁주렁 열려있는 풍경은 정말 한 폭의 그림 같습니다. 그러나 먼저 수확하는 것은 처음 익은 열매들입니다. 사람들은 그러한 것들을 조심스럽게 따서 가장 비싼 가격에 파는데, 항상 수확기 가격의 세 배 정도입니다. 이처럼 모든 열매는 늦든 빠르든 다 익게 됩니다. 그러나 어린양은 ‘처음 익은 열매’를 찾으신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전적으로 시간의 문제입니다.
삶을 가꿔 주는 선물


'이만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부의 능력인가, 아름다움인가?  (0) 2018.05.15
거룩한 가정생활이란?  (0) 2018.05.15
처음 익은 열매  (0) 2018.05.15
눈물의 의미  (0) 2018.05.15
그리스도를 적시는 새벽이슬  (0) 2018.05.15
세일즈맨  (0) 2018.05.15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4 17:45
성경말씀  

(요15:4) 내 안에 거하십시오. 그러면 나도 여러분 안에 거하겠습니다. 가지가 포도나무에 붙어 있지 않으면 스스로 열매를 맺을 수 없는 것처럼, 여러분도 내 안에 거하지 않으면 열매를 맺을 수 없습니다. 

 오늘의 만나

 
 주 안에 거하는 것은 그분을 우리의 거처로, 처소로 삼는다는 뜻입니다. 이 거함은 상호적인 것인데, 이는 우리가 주 안에 거하고 그분께서 우리 안에 거하시기 때문입니다. 많은 경우 나는 내가 진실로 주 안에 있고, 그분이 실제로 내 안에 거하고 계신 것을 알고 있다고 강하게 간증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 이 아침에도 나는 그분 안에 거하고 그분께서는 내 안에 거하십니다. 비록 이것을 설명하기는 어렵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것은 우리의 체험 안에서 하나의 사실입니다. 만일 당신이 “주 예수님, 바로 지금 내가 당신 안에 거하고 있으니 얼마나 감사한지요.”라고 말한다면 당신은 즉시 그분께서 당신 안에 거하고 계시다는 깊은 느낌을 갖게 될 것입니다. 당신이 집에 있든지 직장에 있든지 학교에 있든지 주님은 어디에서나 “지금 나는 네 안에 거하고 있다.”라고 말씀하실 것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이만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님의 사랑이 부은바 됨  (0) 2018.05.14
사람과 사랑에 빠진 하나님  (0) 2018.05.14
내 안에 거하십시오!  (0) 2018.05.14
깊 은 샘  (0) 2018.05.14
아바 아버지!  (0) 2018.05.14
구원받았습니까?  (0) 2018.05.14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3 16:05
성경말씀  

(요12:24) 내가 진실로 진실로 여러분에게 말합니다.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않은면 한 알 그대로 남아 있지만,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습니다. 

 오늘의 만나

 
 한 알의 밀이신 그리스도에 관한 이 그림의 의미는 대부분의 그리스도인들에게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입니다. 밀알은 구속과 관계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씨에는 피가 없기 때문입니다. 씨는 생명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밀알은 생명을 분배하기 위한 것입니다. 피 흘림이 구속을 위한 것인 반면, 생명을 분배함은 재생산을 위한 것입니다. 밀알이 땅에 떨어져 죽은 결과는 무엇입니까? 씨는 싹이 나고 자라서 많은 열매들을 산출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는 땅에 떨어져 죽은 유일한 밀알이셨습니다. 다음에 그분은 부활 안에서 발아하여 많은 밀알들이 되셨습니다. 우리는 그러한 많은 밀알들입니다. 원래의 밀알은 어떻게 되었습니까? 그것은 우리 안에 있을 뿐 아니라 우리 모두가 되었습니다. 사랑하는 형제, 자매들이여! 여러분은 밀알이신 그리스도에 대한 이 진리가 얼마나 보배로운지 아십니까? 구원받았을 때 나는 나의 죄들에 대해 회개하고 주님께 자백하고 그분의 피로 씻어 깨끗하게 됨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그리스도는 나의 죄들을 지고 가는 어린양만 되십니까? 처음에 내가 얻은 유일한 해답은 구원받았으므로 선한 그리스도인의 생활을 하려고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교훈은 하나님의 의도에 얼마나 미치지 못하는 것인지요! 구속을 위한 어린양은 또한 재생산을 위한 밀알이십니다. 죽음과 부활에 의해 이 밀알은 많은 열매를 맺었습니다.
출처 : 생명 메시지2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7 15:05
성경말씀  
(요12:24) 내가 진실로 진실로 여러분에게 말합니다.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않으면 한 알 그대로 남아 있지만,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습니다. 

 오늘의 만나

 
 어떤 사람이 길가에서 작은 나무의 싹이 두꺼운 시멘트 틈을 뚫고 올라오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는 호기심 때문에 그 시멘트 바닥을 파 보았습니다. 1미터나 깊이 파 들어가서야 한 작은 씨앗에서 싹이 돋고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거기서 그 씨앗은 오랜 세월을 기다렸던 것입니다. 시멘트 틈으로 물이 스며들어서 그 씨앗에 닿을 때까지는 그 속에 담긴 생명이 역사하지 못했습니다. 물이 공급되자 씨앗이 발아되어 빛을 찾아 올라온 것입니다. 시멘트 바닥을 헤치고 흙을 팠을 때 그는 또 다른 하나의 물건을 발견했는데 그것은 녹슨 동전이었습니다. 이 동전도 그 속에 묻혀 몇 해를 지냈을 것입니다. 그 동전 값이 이 씨앗 한 알보다 더 가치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씨앗은 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그 씨앗은 그 속에 생명의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동전의 가치 이상의 고귀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출처 : 내마음의 보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