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11. 29. 00:06

지방교회 이만나 - 주님과 합하는 사람은 주님과 한 영 - 생명이만나 414번

고전6:17 그러나 주님과 합하는 사람은 주님과 한 영입니다.

바울은 우리가 주님과 한 혼이 되었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oe zo 2018.11.29 09:27  Addr  Edit/Del  Reply

    아멘! 주님과 합하는 사람은 주님과 한 영입니다! 연합된 영 안에서! 할렐루야!

  2.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샬롬1 2018.11.29 10:24 신고  Addr  Edit/Del  Reply

    결코 어떤 혼에 속한 혼합물도 섞여서는 안 됩니다. 아멘~~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5. 18:40
성경말씀 

 (고전6:17) 그러나 주님과 합하는 사람은 주님과 한 영입니다. 

 오늘의 만나

 
 고린도전서 2장과 3장은 우리에게 세 부류의 사람을 보여 줍니다. 첫째는, 육신에 속한 사람입니다(고전3:3). 악을 행하고, 사악하며, 간음과 같이 더러운 것들을 행하는 사람입니다. 또한 분파와 시기와 교만과 분열로 충만한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단지 육신의 갈망과 욕망을 따라서 일하고 움직이며 행동합니다. 두 번째 범주는 대다수의 고린도 사람들과 같이 혼적인 사람들입니다(고전2:14). 그들은 매우 감정적이었습니다. 그들은 단지 병 고침, 은사, 방언 등만을 관심하였습니다. 그들은 그다지 육신에 속하지는 않았을지 모릅니다. 그들은 그렇게 악한 것 같지는 않으나 분명히 영적이지는 않았습니다. 세 번째 범주는 영에 속한 사람들입니다(고전2:15). 영에 속한 사람은 그의 생각을 영에 두고, 영을 따라 행하며, 영 안에서 탄식하고, 영 안에서 불타는 사람입니다. 그들은 언제나 영 안에서 사는 사람입니다. 만일 우리가 고린도전서를 주의 깊게 읽어 본다면, 사도 바울이 우리에게 육신이나 혼에 속하지 말고 오직 영에 속하라고 권면했음을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전적으로 항상 영 안에 있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육신이나 혼 안에서가 아닌 영 안에서 주와 하나 되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주와 한 영이므로 영 안에 있어야 합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이만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방교회] 방 친구  (0) 2018.05.15
[지방교회] 그리스도를 바라보기  (0) 2018.05.15
[지방교회] 세 부류의 사람  (0) 2018.05.15
가장 적극적인 것  (0) 2018.05.15
환난의 경한 것, 영광의 중한 것  (0) 2018.05.15
[지방교회] 고라 자손의 시편  (0) 2018.05.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6:10

성경말씀

그러나 주님과 합하는 사람은 주님과 한 영입니다.(고전6:17)  

오늘의 만나

 '합하는'은 믿는 이들이 주님을 믿어 주님과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것을 가리킵니다. 이 연결은 포도나무와 가지들이 연결된 것으로 설명됩니다. 이것은 생명에 속한 문제일 뿐 아니라 신성한 생명 안에서의 문제입니다. 부활하신 주님과 이렇게 연결되는 것은 오직 우리의 영 안에서만 가능합니다. (고전6:17/1 각주)   '한 영'은 영이신 주님과 우리 영의 연합을 가리킵니다. 우리 영은 하나님의 영으로 거듭났고, 하나님의 영은 지금 우리 안에 계시며, 우리 영과 하나이십니다. 이 한 영은 부활을 통해 생명 주시는 영이 되셨을 뿐만 아니라, 지금 우리의 영과 함께 계신 주님의 실재화입니다. (고전6:17/2 각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