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1. 25. 00:15

찬양 356회 - 신뢰하고 믿으라 / Trust and Believe





Why do you stand alone?

Why are you so withdrawn?

Open to Him, be not afraid,

The Lord will take care of you.

Why do you fear your future

Will only be filled with pain?

You're in His hands, trust in His plans.

He will take care of you.


He loves you more than you know.

Open to Him, just let go

Of all your fears, of all your cares.

Let Him love you. His heart is good toward You.

Trust and believe.


You're a child in God's economy,

Predestinated, chosen, His bride-to-be.

How could He not prepare the best for you?

Let Him love you. He will take care of You.

Trust and believe.


He loves you more than you know.

Open to Him, just let go

Of all your fears, of all your cares.

Let Him love you. He will take care of you.

Trust and believe.

Let Him love you. His heart is good toward you.

Trust and Believe.



왜 홀로 서 있으려 합니까?

왜 그렇게 뒤로 물러 나 있습니까?

두려워 말고, 그분께 여십시오.

주님께서 여러분을 돌보실 것입니다.


왜 장래를 염려합니까

고통으로 온통 점유되려고 합니까?

당신은 주님의 손 안에 있으니

그분의 계획을 신뢰하십시오.

그분께서 당신을 돌보실 것입니다.


주님은 우리가 아는 것보다

우리를 더 사랑하십니다.

그분께 다만 열고 나아가십시오.

당신의 모든 두려움,

염려들 중에

주님께서 당신을 사랑하도록 하십시오.

당신을 향한

그분의 마음은 선하십니다.

신뢰하고 믿으십시오.


당신은 하나님의 경륜 안에 있는

자녀입니다

미리 예정되고, 선택되고,

그분의 신부가 될 사람으로

당신을 위해 이보다

더 좋은 계획이 있을까요?


그분께서 당신을 사랑하도록 하십시오.

그분의 마음은 당신을 향해 선하십니다.

믿고 신뢰하십시오.


주님은 당신이 아는 것보다

당신을 더 사랑하십니다.

그분께 열고 다만 나아가십시오.

당신의 모든 두려움,

염려들 중에

주님께서 당신을사랑하도록 하십시오.

그분께서 당신을 돌보실 것입니다.

신뢰하고 믿으십시오.


그분께서 당신을 사랑하도록,

그분의 마음은 당신을 향해 선하십니다.

신뢰하고 믿으십시오.



*여러분의 모든 염려를 하나님께 맡기십시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여러분을 돌보시기 때문입니다

(벧전5:7).





지방교회 -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1. 7. 00:00

지방교회 이만나 - 세상을 이긴 우리의 믿음 - 생명이만나 437번

요일 2:15 세상이나 세상에 있는 것들을 사랑하지 마십시오. 누구라도 세상을 사랑하게 된다면, 그 사람 안에는 아버지에 대한 사랑이 없습니다.

요일 5:4~5 왜냐하면 하나님에게서 난 것은 모두 세상을 이기기 때문입니다. 세상을 이긴 승리는 바로 우리의 믿음입니다. 세상을 이기는 사람이 누구입니까? 예수님께서 하나님의 아들이신 것을 믿는 사람이 아닙니까?

하나님은 그분의 목적을 성취하기 위해 사람을 창조하여 땅에서 살게 하셨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대적인 사탄은 하나님이 창조한 사람을 빼앗기 위해 정욕과 쾌락과 추구가운데 사람의 타락된 본성을 통해 심지어 음식, 의복, 주택, 교통수단 등과 같은 생활필수품에서도 방종에 빠지게 함을 통해, 사람의 종교, 문화, 교육, 공업, 상업, 오락 등으로 사람들을 조직화하여 이 땅에 반(反) 하나님의 세상 조직을 형성했습니다. 

사탄의 조직에 속한 그런 세상은 온통 악한 자 안에 처해 있습니다. 

세상을 사랑하지 않는 것이 악한 자를 이기는 근거입니다. 

그것을 조금이라도 사랑한다면 그것은 악한 자에게 우리를 패배시키고 점령하게 하는 근거를 주는 것입니다. 

‘우리의 믿음’은 우리를 이끌어 삼일 하나님과 유기적으로 연결시키는 믿음이고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믿고 하나님에게서 태어나 신성한 생명을 얻게 하기 위한 믿음입니다. 

우리는 이 믿음을 말미암아 사탄이 조직하고 빼앗은 세상을 이길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9.01.07 06:28 신고  Addr  Edit/Del  Reply

    세상을 사랑한다면 아버지의 사랑이 없다. 사랑은 한가지다 두가지 것을 사랑할 수 없다. 주님만이 나의 사랑하시는 분이시다.

  2.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샬롬1 2019.01.07 07:49 신고  Addr  Edit/Del  Reply

    세상을 사랑하지 않는 것이 악한 자를 이기는 근거입니다. 아멘

  3. zoe zo 2019.01.07 08:29  Addr  Edit/Del  Reply

    아멘! 하나님에게서 난 것은 모두 세상을 이깁니다!

posted by emannakr 2018. 12. 25. 00:09

지방교회 동영상 생명이만나 52회 - 

믿는이들의 바라는 것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샬롬1 2018.12.27 06:48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멘
    우리안에 있는 그리스도가 우리에 영광에
    소망입니다

  2. 기쁨만땅 2018.12.27 10:41  Addr  Edit/Del  Reply

    아멘~그리스도는 구원의소망 복된소망 영광의
    소망입니다~~할렐루야!!

posted by emannakr 2018. 12. 20. 00:12

지방교회 동영상 생명이만나 49회 - 

아는 만큼 믿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emannakr 2018. 11. 28. 00:15

지방교회 동영상 생명이만나 32회 - 

영원한 생명을 붙잡으십시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emannakr 2018. 11. 21. 00:11

지방교회 동영상 생명이만나 27회 - 

천국에 들어가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11.22 06:32 신고  Addr  Edit/Del  Reply

    천국에 들어가기를 힘쓰십시오. 천국은 지금까지 침노를 당하고 있다.

  2.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샬롬1 2018.11.24 15:43 신고  Addr  Edit/Del  Reply

    신생한 생명으로 신성한 생활을 하여
    왕국안으로 들어가길 원합니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10. 3. 05:00

지방교회 누림글 믿음은 전적으로 그분께 속한 것 지체들의누림글

어떤 이들은 "예수를 본 적이 없는데 어떻게 믿는가?"라고 묻습니다. 

"물론 본 적이 없지만 나에게 그분이 전달됐기에 안 믿을 수가 없다!'"라고 답할 수 있습니다. 

믿음은 나에게 속한 것이 아니라 전적으로 그분께 속한 것입니다. 은혜로 말미암아 믿음을 통하여 구원을 얻었으니 아무도 자랑하지 못합니다(엡2:8)

믿음은 그리스도 자신이요, 은혜는 그분이 내 안에 전달하심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아들'을' 믿음이라고 하지 않고, 하나님의 아들'의' 믿음이라고 합니다(갈2:20). 

다이아몬드가 왜 소중한가? 그 소중함은 내가 느껴서가 아니라 보석 자체에 있습니다. 믿음이 나에게 속하지 않음을 볼 때 우리는 겸손해집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10.03 06:12 신고  Addr  Edit/Del  Reply

    다이아몬드는 그 자체에 가치가 있습니다. 믿음이 내게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주 예수님! 믿음이신 주님을 찬양합니다!

  2.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텅빈그릇 2018.10.03 15:06 신고  Addr  Edit/Del  Reply

    믿음은 그리스도 자신이요, 은혜는 그분이 내 안에 전달하심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아들'을' 믿음이라고 하지 않고, 하나님의 아들'의' 믿음이라고 합니다. 아멘 ~
    나의 믿음이신 주 예수님! 사랑합니다 ~~

  3. BlogIcon zoe zo 2018.10.03 16:04  Addr  Edit/Del  Reply

    아멘! 다이아몬드가 왜 소중한가? 그 소중함은 내가 느껴서가 아니라 보석 자체에 있습니다. 믿음이 나에게 속하지 않음을 볼 때 우리는 겸손해집니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6. 28. 05:00

생명이만나 329 - 믿음의 의미 - 지방교회들 이만나

생명이만나 329 - 믿음의 의미 - 지방교회들 이만나

(히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 드릴 수 없습니다. 하나님께 나아오는 사람은 반드시 하나님께서 계신다는 것과 하나님을 부지런히 찾는 사람들에게 보상해 주시는 분이시라는 것을 믿어야 합니다.

우리는 믿음의 공과를 배움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심을 믿을 필요가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텅빈그릇 2018.06.28 08:26 신고  Addr  Edit/Del  Reply

    과연 지성소에는 천연적인 빛이 전혀 없습니다. 하나님의 영광만 가득합니다. 성소 안의 빛이 오히려 강합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성소의 빛을 지성소의 빛인 줄 착각할 수 있습니다

  2.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샬롬1 2018.06.28 21:39 신고  Addr  Edit/Del  Reply

    영안에서 만이 하나님에영광을 볼수있습니다~아멘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6. 23. 05:00

 

개혁신학 측과의 대화(1) - 시작하면서 - 지방교회 자료


개혁신학 측과의 대화 (1)

- 시작하면서 이런 글을 쓰는 이유

한국 교계는 개혁신학, 즉 칼빈의 신학적 유산을 주된 신앙 기반으로 삼는 분들이 거의 주축을 이루고 있습니다. 그 결과 칼빈 신학은 대부분의 신자들의 삶에 알게 모르게 영향을 주어왔고, 심지어 다른 배경의 신자들을 판단하는 기준으로 사용되기도 합니다. 

한편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가르침은 이러한 개혁신학과 중첩되기도 하고, 전혀 다른 부분도 있습니다. 예를 들면, 하나님의 주권과 선택, 칭의, 성도의 견인, 은혜와 믿음을 강조함, 그리스도와의 신비적인 연합, 하나님께 영광돌리는 것을 신앙의 최종 목표로 삼음 등은 일치 요소들 입니다. 하지만 역사적 전천년주의 등의 종말론,  앞으로 다루고자 하는 신 구약 교회론, 성령의 내주 등 몇 가지 쟁점에는 얼마간의 오해와 함께 이견이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런 지면을 통한 대화의 시도는 양측의 이러한 이견들이 한 몸 안의 지체들 안에서 허용 가능한 것인지 등을 살펴보려는 것입니다. 이것은 궁극적으로 “그들이 모두 하나 되도록 하여 주십시오”(요17:21)라고 하신 주 예수님의 기도가 한국 땅에서도 성취될 길을 찾는 것입니다. 

참고로 다양한 신학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성경적인 교회의 출현을 꿈꾸었던 과거 모라비안들은 "본질적인 것에서는 일치를, 비본질적인 것에서는 자유를, 그리고 모든 것에서 사랑을" 모토로 삼았습니다.[1] 한국 땅에서도 이런 원칙을 붙들므로써  참된 하나의 간증이 나타나기를 소망합니다. 

 - 지방 입장과 성도의 견인 교리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는 소위 ‘지방입장’(local ground)을 주장했습니다. 이것은 주님의 몸인 교회는 해당 지역(local)안에 거주하는 ‘모든’ 거듭난 신자들을 그 구성원으로 하는 각각의 지방 교회들로 나타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원칙은 두 성경 교사의 의도와는 달리, ‘워치만니와 위트니스 리를 따르는 사람들만’을 의미하거나 ‘다른 기독교 단체에는 구원이 없다’ 라는 말로 종종 오해되곤 했습니다. 

따라서 소위 ‘지방 교회 사람’은 왜 이런 불필요한 오해가 생겨나게 되었는지 겸손하게 그 배경을 따져 봐야 하겠습니다. 또한 본인들이 따르는 가르침대로 ‘다른 모임의 구성원들’ 까지도 그 지방에 있는 동일한 교회의 성도로 여겨 적극적으로 차별없는 사랑을 실천해 보여야 할 것입니다. 

 한편 칼빈은 ‘성도의 견인’ 교리를 가르쳤습니다. 이것은 한 번 받은 구원은 영원히 보장된다 는 것입니다.[2]  한편 소위 ‘지방 교회 사람들’은 이미 일반 교단에서 구원을 체험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렇다면 단지 소속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그들을 불신자(또는 이단) 처럼 취급하는 것은 성도의 견인 교리와 모순됩니다. 따라서 장로교 출신 성도들, 특히 정통과 이단을 재단하는 진리 변증가들은 소위 ‘지방 교회 사람들’을 향한 정죄를 버리고 같은 하나님의 자녀로 여겨 지금보다 더 마음을 열어야 할 것입니다.  

각자의 현실을 돌아  

총신대 신대원 김지찬 교수님

총신대 신대원 김지찬 교수님은 <한국교회의 문제점>이란 글[3]에서 한국교계가  ‘오직 은혜’ ‘오직 믿음’을 지나치게 강조한 것이 지금과 같은 교회 하락의 원인을 가져왔다고 역설 합니다. 김 교수는  한국교회가 “중생한 이후 전적 타락만을 강조하고, 주어진 책임을 강조하지 않은 것은 큰 잘못이다” 라고 말합니다. 또한 지나치게 “법정적 이신칭의만을 강조”함으로써 “실제로는 의로운 삶을 살지 않아도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생각을 은연 중 갖게” 했다고  진단합니다. (그런데 이 두 가지는 칼빈신학의 핵심요소 중 일부입니다.) 또한 그는 현재의  “한국교회가 게토화 되어” “자신들끼리만 거룩한 백성이라고 떠들고 있지만, 밖에서 보면 정신적으로나 도덕적으로 빈민굴이나 다를 바 없는 천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냉철한 자기 반성을 가하고 있습니다. 

각기 200만명이 넘은 성도들을 가진 합동, 통합은 그 규모에 걸맞게 장자 교단이라는 명칭을 자랑스럽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개혁신학 진영은 최고의 신학을 보유한 것에 큰 긍지를 가지고 있는 줄 압니다. 하지만 그럴수록 위 김 교수께서 지적한 한국 교계의 현실에 대한 책임 또한 적지 않다고 할 것입니다.

한편 개혁 신학이 ‘법정 선언적 칭의’방면에 확고한 믿음이 있다면, 소위 지방 교회측은 그 칭의 이후의 생명에 의한 구원(롬5:10), 즉 성화와 영화롭게 됨 방면에 주님 앞에서 본 이상과 체험이 있습니다.[4] 그러나 이처럼 다른 사람들이 갖지 않은 어떤 진리 방면을 알고 있다는 지나친 우월감이 한국교계 내에서 불 필요한 반감을 사지는 않았는지 냉정하게 되돌아 볼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 

물론 신앙 양심이 달린 문제는 사람의 눈치를 보며 타협할 일도 또 타협할 수도 없는 것이지만, 그것을 제시하는 태도와 자세는 겸손할수록 은혜로울 것입니다. 참고로 백영희 목사님측 총공회는 기본구원에 이어서 삼분설에 근거한  소위 ‘건설구원’을 말함으로써 지방 교회측과 매우 흡사하지만, 진리 제시의 태도에 있어서는  개혁 진영을 자극하지 않도록 충분히 배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5]

앞으로 다룰 쟁점들  

이 글은 양 진영의 모든 이견을 다 다루지는 않을 것입니다. 대신에 다음 몇 가지 쟁점들에 대한 이견들을 선별적으로 다루고자 합니다. 

1) 언약신학, 세대주의 신학: 개혁신학이 언약신학을 견지한다면, 이와 대척점에 있는 신학이 바로 세대주의 신학입니다. 한국교계 이단 감별사들 중 어떤 분들은 세대주의를 신봉하는 자체를 이단 사유로 삼습니다. 일부는 또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가 형제회 배경이 있었다는 이유로 이 둘을 세대주의자로 분류합니다. 그러나 전형적인 세대주의 특징을 고수하는 말씀 보존학회(대표:이송오 목사)와 달리,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는  세대주의자는 아닙니다. 다음 글에서 이 주제를 다루고자 합니다. 

2) 신구약 교회의 통일성, 차별성: 신구약의 교회를 동일 선상에서 보는 언약신학과 달리[6],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는 신약 교회를 주로 강조하고, 구약에는 그 모형이 있었다고 봅니다. 즉 성경에 ‘광야 교회’라는 표현이 있지만(행7:37), 주 예수님이 “내가… 내 교회를 세우리라” 고 미래 시재로 말씀하신 것처럼 그리스도의 충만인 몸인 교회(엡1:23)는 예수님의 부활 이후에 출현한 것으로 봅니다. 

3) 신구약에서의 구원의 원칙: 그러나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는 구약이나 신약이나 똑같이 오직 믿음으로 은혜에 의해 구원받는다고 가르칩니다. 바로 이 점이 언약신학과는 일치하고  ‘전형적인’ 세대주의자들[7]과는 현저하게 다른 점입니다. 한편 박만수 형제 (안티오크)는 세대주의는 물론 언약 신학도 비성경적인 교리체계라고 비판합니다.[8] 

4) 구약에서의 성령의 내주 : 구약에서의 성령의 내주문제는 언약 신학 진영 내에서도 견해가 나뉩니다.[9] 즉 대부분은 그것을 부인하되, 김홍전목사님, 최낙재 교수님, 이승구 교수님 등은 구약에서의 성령의 내주를 강하게 주장합니다. 이 두 진영은 인터넷 안에서 격렬한 토론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한편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는 구약에서는 성령의 영원한 내주는 없었고, 요7:39, 고전15:45, 요14:17 등을 토대로 성령의 영원한 내주는 신약만의 특징으로 보고 있습니다.


[3] http://blog.naver.com/jim2008/110097052436 (김지찬 교수님, 한국교회의 문제점)
[4]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수 많은 저술들은 주로 이 ‘유기적인 구원’(organic salvation)의 방면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 이 싸이트를 참조: http://godssalvation.chch.kr/aspects/regenerate.html
[6] 서철원 교수님은 자신의 <개혁파교회론> http://blog.daum.net/midumsungil/2 '1. 교회의 정의에서', “신약에 교회가 처음으로 나타났다"라고 하면서, "구약교회는 하나님의 백성으로 표기되어야 한다" 라고 하여 둘을 구분한다.
[7] https://www.youtube.com/watch?v=rKHBhXGV_ck 여기에서 이송오 목사님은 시대마다 다른 구원의 방법이 있음을 주장한다.
[8] http://www.antioch.co.kr/Antioch/AH300/AH30110?BookletId=0603&BookletSubId=34 (박만수 형제님, 세대주의와 언약신학의 두 극단)
[9] 즉 개혁신학 진영의 대부분은 구약에서의 성령의 내주를 부인하되, 김홍전 목사님, 최낙재 교수님, 이승구 교수님 등은 강하게 주장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6. 14:40
성경말씀  

(롬12:3) 나에게 주신 은혜로 말미암아 나는 여러분 각 사람에게 말합니다. 마땅히 생각해야 할 것 이상으로 자신을 더 높게 생각하지 말고, 하나님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믿음의 분량에 따라 분수에 맞게 생각하십시오. 

 오늘의 만나

 
 십자가에서 이루신 일의 종점은 교회입니다. 십자가에서 이루신 일은 그리스도의 몸에 이르며 또한 그리스도의 몸 안에서 그칩니다. 이 때문에 십자가를 아는 것은 그리스도의 몸을 아는 것입니다. 십자가에서 이루신 일은 사람을 약함의 경지로 이끌어가고 할 수 없음의 경지로 끌고 가서 사람이 옛 창조에 대해 철저하게 실망하도록 만듭니다. 이러한 사람은 실제적으로 옛 창조에서 벗어나 새 창조 안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옛 창조의 모든 것은 다 정죄받은 것이며 옛 창조의 모든 것은 다 십자가에서 이루신 일을 통해 끝나야 합니다. 그리스도의 몸은 새 창조이며, 옛 창조와 무관합니다. 우리가 만약 교회의 일에 대해 여전히 사람의 이전의 방법과 수단과 기능 등을 사용한다면 그 결과는 아주 좋지 않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절대로 옛 창조의 사물을 허락하지 않으시며, 또한 절대로 옛 창조의 사물이 새 창조 안에 있도록 허락하시지 않기 때문입니다. 교회에서는 이런 옛 창조 안의 것들이 전혀 쓸모가 없습니다. 교회 안에는 오직 그리스도에게서 나온 것만이 필요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