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10. 31. 00:00

지방교회 누림글 - 궁핍함이 있다 하더라도 - 지체들의누림글 108번

자신을 위하여 눈물을 흘려도 부족한데 어찌 하나님을 찬송할 수 있겠느냐고 느낄 때가 있습니다. 

손실과 고통과 어려움으로 찬양하질 못하는 그 날, 찬양해야 한다는 느낌이 없을 뿐 아니라 찬양할 뜻도 없게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11.01 06:15 신고  Addr  Edit/Del  Reply

    찬양은 가장 높은 경배이군요! 어려움 속에서도 찬양의 희생제물을 하나님께 드립시다

  2.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샬롬1 2018.11.01 07:54 신고  Addr  Edit/Del  Reply

    찬양에 제물을 드림으로 부요해짐을
    감사드립니다

  3. zoe zo 2018.11.03 07:28  Addr  Edit/Del  Reply

    아멘! 우리의 상황이 어떠하든 늘 찬양받기에 홀로 합당하신 분! 할렐루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6. 17:15
성경말씀 

 (창14:18~19) 살렘 왕 멜기세덱이 떡과 포도주를 가지고 나왔으니 그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제사장이었더라 그가 아브람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천지의 주재이시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여 아브람에게 복을 주옵소서 
(21~23) 소돔 왕이 아브람에게 이르되 사람은 내게 보내고 물품은 네가 가지라 아브람이 소돔 왕에게 이르되 천지의 주재이시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 여호와께 내가 손을 들어 맹세하노니 네 말이 내가 아브람으로 치부하게 하였다 할까 하여 네게 속한 것은 실 한 오라기나 들메끈 한 가닥도 내가 가지지 아니하리라 

 오늘의 만나 

 아브라함은 이미 공과를 배웠기에 그 재물들을 전쟁에서 고생스럽게 얻은 것이니 마땅히 얻어야 할 것이라고 느끼지 않았습니다. 여기에서 아브라함은 사람들에게 여호와 외에 누구도 그에게 무엇을 줄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아브라함은 하나님을 천지의 주재라고 칭했습니다. 우리는 이 말을 가볍게 여기지 말아야 합니다. 이것은 이 땅 위에 하나님을 위하여 서 있는 아브라함이 있었기 때문에 하늘만이 그분의 것이 아니라 땅도 그분의 것임을 의미합니다. 하나님은 하늘의 주재이실 뿐 아니라 하늘과 땅, 천지의 주재이십니다.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천지의 주재라고 부른 것은 그가 생각해 낸 것이 아니라 멜기세덱으로부터 배운 것이었습니다. 그가 그돌라오멜과 다른 왕들을 죽이고 돌아왔을 때 사웨 골짜기 곧 왕의 골짜기에서 멜기세덱을 만났습니다. 거기서 멜기세덱은 떡과 포도주를 가지고 와서 아브라함을 축복했습니다. 이 땅 위에 하나님을 위하여 서 있는 한사람이 있었기 때문에 멜기세덱은 천지의 주재라고 하나님을 칭했습니다. 이것은 성경에서 처음으로 하나님을 천지의 주재라고 부른 곳입니다. 아브라함이 땅 위에서 승리했기 때문에 하나님이 천지의 주재라고 불리워지실 수 있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6. 15:55
성경말씀 

 (창4:4) 아벨은 자기도 양의 첫 새끼와 그 기름으로 드렸더니 여호와께서 아벨과 그의 제물은 받으셨으나 (히11:4) 아벨은 믿음으로, 가인이 드린 것보다 더 뛰어난 희생 제물을 하나님께 드림으로써, 의로운 사람이라는 증거를 지녔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그의 예물들에 대하여 증언해 주신 것입니다. 그는 죽었지만, 믿음을 통하여 여전히 말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만나  

아벨은 그의 관념과 사상과 방법이 아닌 하나님의 구원의 방법에 따라 제물을 드렸습니다. 그는 하나님이 주신 계시에 따라 하나님을 경배했던 것입니다. 가인과는 달리 아벨은 자신의 양 떼 중 첫 새끼를 드렸습니다. 그가 기름을 하나님께 드렸을 때, 제물은 죽었을 것이고 피를 흘렸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양이 죽지 않는다면 하나님께 기름을 드릴 수 없기 때문입니다. 아벨은 자신에게 피를 흘릴 수 있는 제물이 필요함을 알았습니다. 그는 자신이 타락한 부모에게서 태어났으며 하나님의 편에서 볼 때 자신이 악하며 죄가 있고 더렵혀졌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아벨은 구속을 위한 피와 하나님의 만족을 위한 기름이 있는 첫새끼를 드렸습니다. 의심할 것 없이 아벨은 부모의 가르침에 따라 이렇게 했습니다. 이것은 하나님을 경배하는 것이 자신의 방법이 아닌 하나님의 신성한 계시에 따른 것이었으며 자기의 관년에 따른 것이 아니었음을 보여줍니다. 민수기 18장 17절에 의하면 그리스도의 예표인 소나 양의 첫 새끼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먹을 수 없었습니다. 그것들은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므로 예표론에서 볼 때, 아벨은 그리스도를 하나님께 드린 것입니다. 우리에게는 정결케 하는 그리스도의 피와 우리를 덮는 그리스도 자신이 필요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6. 15:50
성경말씀  

(창4:3) 세월이 지난 후에 가인은 땅의 소산으로 제물을 삼아 여호와께 드렸고 (5) 가인과 그의 제물은 받지 아니하신지라 가인이 몹시 분하여 안색이 변하니 

 오늘의 만나

 
 가인은 주제넘게 자신의 관념에 따라 하나님을 섬겼습니다. 창세기 3장에는 땅의 소산으로 제물을 삼아 하나님께 드려야 한다는 말씀이 없습니다. 하나님은 그분의 의의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해 피흘릴 수 있는 제물을 관심하시며, 타락하고 벌거벗은 사람을 가릴 수 있는 희생양의 가죽을 관심하십니다. 아담과 하와가 벌거벗었다는 것을 알았을 때, 그들은 무화과나무 잎으로 옷을 만들어 자신들을 가렸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런 옷에 관심이 없으십니다. 하나님은 속죄 제물인 양을 죽이셨고 그 양의 가죽으로 남자와 여자를 가릴 옷을 만드셨습니다. 아담과 하와는 분명히 이 사실을 가인과 아벨에게 말했을 것입니다. 아벨은 그 말을 영접하여 그 말을 따라 행동하였지만, 가인은 자신이 더 현명하다고 생각하여 하나님의 길을 거절하고 하나님이 관심하는 것을 주의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하나님의 복음에 순종하지 않고 자신의 방법 곧 자신의 관념에 따른 다른 종교를 발명했습니다. 로마서 10장 3절에서 바울은 믿지 않는 유대인들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들이 하나님의 의를 모르고 그들 자신의 의를 세우려고 힘씀으로써, 하나님의 의에는 복종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가인은 그들의 선주자로서 자기 의를 세움으로 그리스도를 의로 취해야 하는 하나님의 방법에 불순종한 본을 남겼습니다. 우리가 그리스도 밖에서 하나님을 기쁘게 하기 위해 선을 행하려고 노력할 때마다 하나님의 시각에서는 우리가 가인의 발자취를 따르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계시에 의하면, 우리가 자신의 방법대로 하나님께 경배하는 것은 그분을 모욕하는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5. 20:00
성경말씀  

(벧전1:16) 그것은 성경에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하여라.”라고 기록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의 만나

 
 거룩하게 되는 것은 우리 자신의 노력으로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해 이루어 주신 것입니다. 성경은 그분이 “예수님도 자신의 피로 사람들을 거룩하게 하시려고”, “그분께서 하나의 제물을 드리심으로써, 거룩하게 되고 있는 사람들을 영원히 온전하게 하셨기 때문입니다.”(히 13:12, 10:14)라고 말합니다. 거룩하게 되는 것은 이미 완성된 사실입니다. 예수님께서 죽으심으로 우리는 다 거룩하게 되었습니다. 비록 이것이 사실이지만 베드로전서 1장 16절은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하여라.”라고 명합니다. 왜 베드로는 이렇게 말했을까요? 이는 비록 믿는 이가 이미 거룩하게 되었지만 이 거룩하게 된 것은 하나님의 사실일 뿐 믿는 이의 생명의 체험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거룩하게 되려면 예수님께서 죽으심으로 예비하신 거룩하게 하심을 우리의 거룩으로 취해야 합니다. 그래야만 거룩한 생활이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7. 16:55
성경말씀  

(요일2:1~2) 나의 어린 자녀 여러분, 내가 여러분에게 이러한 것들을 써 보내는 것은 여러분이 죄를 짓지 않도록 하려는 것입니다. 만약 어떤 사람이 죄를 짓는다면, 우리에게 아버지와 함께하시는 변호자께서 계시니, 곧 의로우신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그분은 우리의 죄들에 대한 화해 제물이시며, 또한 우리의 죄들뿐만 아니라 온 세상에 대한 화해 제물이십니다. 

 오늘의 만나

 
 위의 말씀에서 ‘죄를 짓지 않도록’과 다음 문장에 있는 ‘만약 어떤 사람이 죄를 짓는다면’이라는 말씀은 거듭난 믿는 사람들이 여전히 죄를 지을 수 있다는 것을 가리킵니다. 믿는 사람들이 신성한 생명을 소유하고 있을지라도 신성한 생명으로 살지 않고 그 교통 안에 거하지 않는다면 여전히 죄를 지을 수 있습니다. 주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의 구속을 위해서뿐만 아니라 하나님의 요구를 만족시키시고 우리와 하나님 사이의 관계를 화해시키기 위해서, 우리의 죄들을 위한 희생제물로서 자신을 하나님께 드렸습니다. 그러므로 그분은 하나님 앞에서 우리를 화해시키기 위한 희생제물이십니다. 주 예수님은 우리의 죄들뿐만 아니라 온 세상을 위한 화해 제물이십니다. 그러나 이 화해는 주님을 믿고 영접하는 것을 조건으로 합니다. 믿지 않는 사람들이 이 화해의 효능을 체험하지 못하는 것은 그 화해에 결함이 있기 때문이 아니라 믿지 않기 때문입니다.
출처 : 내마음의 보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