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1. 17. 01:00


생명이만나 445번 - 그리스도의 피 - 지방교회 이만나



‘그리스도의 피’는 죄들을 용서하기 위해 흘려졌으며 새언약은 그 피로 완결되었습니다. 그 피는 우리를 위해 영원한 구속을 성취했으며 하나님을 위해 교회를 사셨습니다. 또한 그 피는 우리를 죄들에서 깨끗하게 하고 우리의 양심을 깨끗하게 하며 우리를 거룩하게 하고 우리를 위해 더 낫게 말합니다. 이 피로 말미암아 우리는 지성소로 들어가며 비방하는자 마귀를 이깁니다. 그리스도의 피는 우리 양심을 깨끗하게 하여 살아 계신 하나님을 섬기게 합니다. 살아 계신 하나님을 섬기려면 피로 깨끗하게 된 양심이 요구됩니다. 죽은 종교 안에서 경배하거나 어떤 죽은 일을 섬기는 데에는 즉 하나님 외의 어떤 일을 섬기는 데에는 우리 양심이 정결케 되는 것이 요구되지 않습니다. 양심은 우리 영의 주도적인 부분입니다. 우리가 섬기기를 갈망하는 살아 계신 하나님은 항상 우리 양심을 만지심으로써 우리 영 안에 오십니다. 그분은 의로우시고 거룩하시며 살아 계십니다. 살아 있는 방식으로 하나님을 섬기기 위해서는 우리의 더럽혀진 양심이 깨끗하게 될 필요가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oe zo 2019.01.17 13:22  Addr  Edit/Del  Reply

    아멘! 우리가 섬기기를 갈망하는 살아 계신 하나님은 항상 우리 양심을 만지심으로써 우리 영 안에 오십니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1. 16. 01:28


생명이만나 444번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십시오- 지방교회 이만나



‘회개’하는 것은 생각을 바꾸어 과거에 대해 뉘우치고 미래를 위하여 돌이키는 것입니다. 부정적인 것을 처리하는 면에서 하나님 앞에서 회개하는 것은 죄들과 그릇 행한 것들을 회개하는 것일 뿐 아니라 하나님께서 그분 자신을 위해 창조하신 사람을 빼앗아 부패시키는 세상과 그 세상의 부패함에서 돌이키고 또 과거에 하나님을 떠났던 우리의 생활을 회개하는 것입니다. 긍정적인 것을 이루는 면에서 회개하는 것은 사람을 창조하신 하나님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모든 길과 모든 일에서 하나님께로 돌이키는 것입니다. 복음을 믿는다는 것은 전적으로 주 예수를 믿는 것이며 그분을 믿는다는 것은 우리가 그분과 유기적으로 연합되도록 그분을 믿어 그분 안으로 믿어 들어가는 것이고 그분을 우리 안으로 영접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를 믿는 이러한 믿음은 복음 진리의 말씀을 들음으로 말미암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것입니다. 이 믿음은 우리를 복음의 모든 축복 안으로 이끕니다. 그러므로 믿음은 우리에게 보배로운 것입니다. 이같은 보배로운 믿음에 앞서 반드시 회개가 있어야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oe zo 2019.01.16 08:04  Addr  Edit/Del  Reply

    아멘! 믿음은 우리를 복음의 모든 축복 안으로 이끕니다. 이러한 보배로운 믿음에 앞서 반드시 회개가 있어야 합니다.

  2.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샬롬1 2019.01.16 09:38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멘
    즉각적인 회개에 영을 부우소서

  3.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9.01.16 15:06 신고  Addr  Edit/Del  Reply

    나의 생각을 돌이키고 주 예수님의 사랑과 구속의 일을 나의 맘에 받아들임으로 구원받게 하심을 감사합니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1. 15. 00:00

지방교회 이만나 - 당신은 하나님을 괴롭히는가? - 생명이만나 443




눅18:5~6 이 과부가 나를 괴롭게 하니, 내가 그 원한을 풀어 주어야겠다. 그렇지 않으면, 이 여인이 계속 와서 나를 못살게 굴겠구나.‘라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여러분은 이 불의한 재판관이 말한 것을 새겨들으십시오.

한 자매가 자기 오빠를 위해 수년 동안 기도하였지만 응답을 얻지 못하고 갈수록 오빠의 구원이 멀게만 느껴졌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녀는 자기 오빠가 분명히 구원을 받을 것이라는 확신을 얻었다고 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oe zo 2019.01.15 08:12  Addr  Edit/Del  Reply

    아멘! 하나님이 귀찮아 하셔서 긍휼을 베푸시며 응답하실 때까지 꾸준히 지속적으로 중보기도 하게 하소서!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1. 14. 00:00

지방교회 이만나 - 지혜와 계시의 영 - 생명이만나 442번

엡1:17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하나님, 영광의 아버지께서 지혜와 계시의 영을 여러분에게 주셔서 하나님을 온전히 알게 해 주시고

에베소서 1장 17절은 믿는이들이 지혜와 계시의 영을 얻어 하나님을 알도록 그분께 드린 바울의 기도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oe zo 2019.01.14 09:13  Addr  Edit/Del  Reply

    아멘! 지혜와 계시의 영을 더 얻어 하나님의 비밀인 그리스도와, 그리스도의 비밀인 교회를 온전히 알게 하여 주소서!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1. 11. 00:00

지방교회 이만나 - 영 안에서 충만되는 길 - 생명이만나 441번

엡5:18~21 술 취하지 마십시오. 술 취하는 것은 사람을 방탕하게 합니다. 다만 영 안에서 충만해지십시오. 시와 찬송과 영적인 노래로 서로 화답하고, 여러분의 마음으로 주님께 노래하고 시를 읊으며, 항상 모든 일에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 안에서 우리 하나님, 곧 우리 아버지께 감사하며, 그리스도를 경외함으로 서로 복종하십시오.

영 안에서 충만하게 되는 것은 하나님의 충만에 이르기까지 그리스도로 충만되는 것입니다. 

우리 육신의 몸이 술에 취하는 것은 우리를 방탕하게 하지만 그리스도로 충만되는 것 곧 하나님의 충만으로 우리 영 안에서 충만되는 것은 우리가 말하고 노래하고 찬송하고 감사할 때 그리스도를 흘러넘치게 합니다. 

또한 우리가 서로 복종하게 합니다. 

시와 찬송과 영적인 노래는 노래하고 찬송하기 위한 것일 뿐만 아니라 서로에게 말하기 위한 것입니다. 

그렇게 말하고 노래하고 찬미하고 하나님께 감사하고 서로 복종하는 것은 영 안에서 충만하게 되어 흘러나오는 것일 뿐 아니라 또한 영 안에서 충만되는 길이기도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샬롬1 2019.01.11 08:30 신고  Addr  Edit/Del  Reply

    모든지체들과 한영안에서 충만되길 원합니다

  2. zoe zo 2019.01.11 13:32  Addr  Edit/Del  Reply

    아멘! 육신 안에서 술취하지 않고 다만 영 안에서 충만되기 원합니다. 지체들과 함께 주 이름 부르며 시와 찬미와 찬송으로 함께 노래하며 서로 복종함으로!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1. 10. 00:00

지방교회 이만나 - 살아있는 돌 - 생명이만나 440번

벧전2:4~5 사람들에게는 버림받으셨으나 하나님께는 선택받으신, 살아있는 보배로운 돌이신 그분께 나아오십시오. 그러면 여러분 자신도 살아있는 돌들로서 영적인 집으로 건축되어,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하나님께서 기쁘게 받으실 영적인 희생 제물을 드리는 거룩한 제사장 체계가 됩니다.


‘살아있는 돌’은 생명을 소유할 뿐 아니라 또한 생명 안에서 성장하는 분입니다. 이 살아있는 돌이 하나님의 건축을 위한 그리스도이십니다. 

베드로전서 2장 4절에서 베드로는 그의 비유를 식물의 생명인 씨에서 광물질인 돌로 바뀝니다. 

씨는 생명의 파종을 위한 것이고 돌은 건축을 위한 것입니다. 

베드로의 생각은 생명의 파종에서 하나님의 건축으로 이어집니다. 

우리에게 생명으로서 그리스도는 씨이십니다. 

하나님의 건축을 위하여 그분은 돌이십니다. 

그분을 생명의 씨로 받은 후에 우리는 그분을 우리 안에 살아 계시는 돌로 체험할 수 있도록 자랄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그분은 기초이며 모퉁이 돌인 그분 위에 우리가 함께 영적인 집으로 건축될 수 있도록 우리를 그분의 돌의 본성으로 변화시킴으로써 우리 또한 살아있는 돌들이 되게 하실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9.01.10 06:33 신고  Addr  Edit/Del  Reply

    우리 사람은 흙으로 창조되었으나 건축을 위한 돌들로 변화되어 하나님의 집을 건축해야 합니다

  2.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샬롬1 2019.01.10 07:03 신고  Addr  Edit/Del  Reply

    우리 또한 살아있는 돌들이 되게하소서

  3. zoe zo 2019.01.10 09:19  Addr  Edit/Del  Reply

    아멘! 살아계시는 돌이시고 성장하시는 돌이신 그리스도! 이를 통해 살아있고 자라는 돌들로서 하나님의 영적인 집과 제사장 체계로 함께 건축되는 성도들인 교회! 할렐루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1. 9. 00:30

지방교회 이만나 - 가난한 자 같으나 많은 사람을 부유하게 하고 - 생명이만나 439번

고후6:8~10 영광과 모욕, 악평과 호평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속이는 사람들 같으나 진실하고, 알려지지 않은 것 같으나 유명하고, 죽는 것 같으나, 보십시오, 우리가 살아 있고, 징계를 받는 것 같으나 죽지 않고, 슬퍼하는 것 같으나 항상 기뻐하고, 가난한 것 같으나 많은 사람을 부유하게 하고, 아무것도 없는 것 같으나 모든 것을 가진 사람들입니다.


사도는 유대교도들과 다른 종교인들 그리고 다른 철학자들의 눈에는 속이는 자들 같지만, 하나님의 진리를 사랑하는 이들의 눈에는 참된 것입니다. 

자신들을 전시하지 않는다는 의미에서는 무명하나 하나님의 진리를 증거한다는 의미에서는 유명합니다. 

그들이 박해를 당할 때는 죽은 것 같으나 주님의 부활 안에서는 살아있습니다. 반대자들의 피상적인 이해로는 징계를 받고 있는 것 같지만 주님의 주권적인 돌보심 안에서는 죽음을 당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도는 교회들의 소극적인 상황으로 말미암아 근심하는 것 같지만 그리스도의 족한 은혜와 부활 생명 안에서는 항상 기뻐하고 있었습니다. 

물질적인 것에서는 가난했지만 영적인 풍성함 안에서는 많은 사람을 부요하게 했습니다. 

사람의 방식으로는 아무것도 없었지만 신성한 경륜 안에서는 모든 것을 소유하고 있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9.01.09 06:23 신고  Addr  Edit/Del  Reply

    가난한자 같으나 가난하지 않고 슬퍼하는 것 같으나 항상 기뻐하는, 세상에 있는 사람들은 이해할 수 없는 삶을 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아멘 할렐루야!

  2. zoe zo 2019.01.09 08:44  Addr  Edit/Del  Reply

    아멘! 바울과 같은 하나님의 사람! 사람의 방식으로는 아무것도 없지만 신성한 경륜 안에서는 모든 것을 소유하는 사람! 할렐루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1. 8. 00:00

지방교회 이만나 - 아들을 위한 기도 - 생명이만나 438번

마8:13 ...“가십시오. 그대가 믿은 대로 이루어질 것입니다.”...

빌라델피아 지방에 한 노 자매에게 말을 잘 듣지 않은 아들이 있었는데, 그 아들은 거칠고 방탕하며 눈빛이 어두웠습니다. 후에 그는 뱃사람이 되었습니다. 노 자매는 어느 날 밤 갑자기 잠에서 깨어나 마음속에 자기 아들이 위험에 처했다고 느껴서 외투를 입고 침대 앞에 무릎을 꿇고 하나님께 은혜를 베풀어달라고 간절히 간구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9.01.08 06:45 신고  Addr  Edit/Del  Reply

    기도를 항상 힘쓰고 끊임없이 기도하기 원합니다. 주 예수님! 기도의 사람이 되게 해 주소서

  2. zoe zo 2019.01.08 07:55  Addr  Edit/Del  Reply

    "... 알고보니 파도가 나를 바다로 빠뜨리게 했고 또 다른 파도가 나를 배 위로 올라오게 한 것입니다...”
    아멘! 믿음으로 늘 복음친구들과 지체들을 위해 중보기도하는 삶을 살게 하소서!

  3.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샬롬1 2019.01.08 08:20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멘
    기도를 통해 움직이시는 주님을 봅니다
    깨여서 늘 기도하게 하십시요 ~~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1. 7. 00:00

지방교회 이만나 - 세상을 이긴 우리의 믿음 - 생명이만나 437번

요일 2:15 세상이나 세상에 있는 것들을 사랑하지 마십시오. 누구라도 세상을 사랑하게 된다면, 그 사람 안에는 아버지에 대한 사랑이 없습니다.

요일 5:4~5 왜냐하면 하나님에게서 난 것은 모두 세상을 이기기 때문입니다. 세상을 이긴 승리는 바로 우리의 믿음입니다. 세상을 이기는 사람이 누구입니까? 예수님께서 하나님의 아들이신 것을 믿는 사람이 아닙니까?

하나님은 그분의 목적을 성취하기 위해 사람을 창조하여 땅에서 살게 하셨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대적인 사탄은 하나님이 창조한 사람을 빼앗기 위해 정욕과 쾌락과 추구가운데 사람의 타락된 본성을 통해 심지어 음식, 의복, 주택, 교통수단 등과 같은 생활필수품에서도 방종에 빠지게 함을 통해, 사람의 종교, 문화, 교육, 공업, 상업, 오락 등으로 사람들을 조직화하여 이 땅에 반(反) 하나님의 세상 조직을 형성했습니다. 

사탄의 조직에 속한 그런 세상은 온통 악한 자 안에 처해 있습니다. 

세상을 사랑하지 않는 것이 악한 자를 이기는 근거입니다. 

그것을 조금이라도 사랑한다면 그것은 악한 자에게 우리를 패배시키고 점령하게 하는 근거를 주는 것입니다. 

‘우리의 믿음’은 우리를 이끌어 삼일 하나님과 유기적으로 연결시키는 믿음이고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믿고 하나님에게서 태어나 신성한 생명을 얻게 하기 위한 믿음입니다. 

우리는 이 믿음을 말미암아 사탄이 조직하고 빼앗은 세상을 이길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9.01.07 06:28 신고  Addr  Edit/Del  Reply

    세상을 사랑한다면 아버지의 사랑이 없다. 사랑은 한가지다 두가지 것을 사랑할 수 없다. 주님만이 나의 사랑하시는 분이시다.

  2.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샬롬1 2019.01.07 07:49 신고  Addr  Edit/Del  Reply

    세상을 사랑하지 않는 것이 악한 자를 이기는 근거입니다. 아멘

  3. zoe zo 2019.01.07 08:29  Addr  Edit/Del  Reply

    아멘! 하나님에게서 난 것은 모두 세상을 이깁니다!

  4. 아기코알라 2020.11.24 18:58  Addr  Edit/Del  Reply

    세상엔 그분이 계시지 않기 때문에 나는 세상을 사랑할 수 없습니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1. 3. 00:00

지방교회 이만나 - 주님께 드린 것이 허비인가? - 생명이만나 436번

마26:8~11 그러나 제자들은 이것을 보고 분개하여 “왜 이렇게 허비하는가? 이 향유를 많은 돈을 받고 팔아서 가난한 사람들에게 줄 수도 있었을 것이다.”라고 말하니, 예수님께서 아시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왜 여러분은 이 여인을 괴롭힙니까? 이 여인이 나에게 아름다운 일을 하였습니다. 왜냐하면 가난한 사람들은 항상 여러분과 함께 있으나, 나는 여러분과 항상 함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제자들은 주님께 드리는 마리아의 사랑을 허비라고 생각했습니다. 

과거 이십 세기 동안 수많은 귀중한 생명과 마음의 보물과 높은 지위와 황금 같은 장래가 주 예수님께 ‘허비되어’ 왔습니다. 

그토록 주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그분은 전적으로 사랑스러우시고 그들의 드림을 받으시기에 합당한 분이십니다. 

그들이 그분 위에 부은 것은 허비가 아니라 그분의 달콤함에 대한 향기로운 간증입니다. 

“가난한 사람들은 항상 여러분과 함께 있으나, 나는 여러분과 항상 함께 있는 것이 아니다”라는 말은 우리가 주님을 사랑해야 하고 주님을 사랑할 기회를 붙잡아야 한다는 것을 말해 줍니다. 

복음의 이야기는 주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셨다는 것이고, 마리아의 이야기는 그녀가 주님을 사랑했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주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시는 것과 우리가 주님을 사랑하는 것, 이 두 가지를 다 전파해야 합니다. 

하나는 우리의 구원을 위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우리의 헌신을 위한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zoe zo 2019.01.03 06:52  Addr  Edit/Del  Reply

    아멘! 우리가 주님 위에 쏟아붇는 것은 허비가 아니라 주님의 달콤함에 대한 향기로운 간증입니다.

  2.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9.01.04 06:35 신고  Addr  Edit/Del  Reply

    오직 마리아는 주님께서 죽으신다는 것을 이해하고 향유를 부어 주님의 장사를 준비했습니다. 아멘 할렐루야!

  3.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샬롬1 2019.01.04 09:36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멘
    우리의 구원을 위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우리의 헌신을 위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