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햅시바 2020. 1. 31. 11:07

15:35 바울과 바나바는 안디옥에 머물면서 다른 많은 사람과 함께 주님의 말씀을 복음으로 전하며 가르쳤다.

36 며칠후에 바울이 바나바에게 말하였다. ``우리가 주님의 말씀을 전한 각 도시로 다시가서, 형제님들이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살펴봅시다.``

37 그런데 바나바는 마가라는 요한도 함께 데리고 가려 하였다.

38 그러나 바울은 밤빌리아에서 자기들을 떠나 함께 일하러 가지않은 사람을 데리고 가는것이 마땅하지 않다고 생각하였다.

39 그래서 심한 다툼이 일어나 그들이 서로 갈라서니, 바나바는 마가를 데리고 배를 타고 키프로스로 갔다.

바나바와 바울은 주님의 이름을 위하여 그들의 목숨을 내어 놓았던 사람들이었지만, 할례에 관한 이단에 대항하는 믿음의 싸움에서 승리한 직후, 친척문제로 그들사이에서 심한 다툼이 일어나 서로 갈라섰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20. 1. 31. 00:15

찬양 619회

이 세상의 영화로움

한국어 308장


308-이 세상의 영화로움


1- 이 세상의 영화로움 나 이미 보았지만

주여 다시 내 눈 감겨 주만 보게 하소서

내 육신의 눈으로는 세상밖에 못보니

주여 내 눈 감겨 주사 주만 보게 하소서


2- 아침 햇빛 저녁 이슬 밤하늘의 별들과

피어나는 꽃구름의 아름다운 광경도

지금 보기 원치 않고 낙원에서 보겠네

주의 긍휼하심따라 소경 되기 원하네


3- 나의 고통 모든 찔림 떠나기 원치 않네

항상 내가 약한 그때 주의 은혜 더 하네

보좌 영광 내 맘 속에 계시해 주셨으니

사람들의 눈으로는 볼 수 없는 것일세


4- 칠흑같이 어두운 밤 그의 얼굴 대하여

믿음으로 그를 볼 때 그의 얼굴 광채가

수치 모욕 당하시던 그 얼굴에 빛나네

내 육신의 눈으로는 볼 수 없는 것일세


5- 밤의 달빛보다 밝고 해보다 더 빛나며

은하수와 뭉게구름보다 더 아름답네

가시면류관을 썼던 거룩한 그 머리에

지금 나타난 영광은 말로 표현 못하네




지방교회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20. 1. 31. 00:10

지방교회 에세이 165회

불평하거나 따지지 말라!


지방교회 스토리 : https://youtu.be/QNxneWrKe44


지방교회 스토리 카카오TV : https://tv.kakao.com/v/406040449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20. 1. 31. 00:05

지방교회 동영상 생명이만나 232회

사람에 대한 개미의 인식


지방교회 이만나 유튜브 : https://youtu.be/OEFULD2M7Dg


지방교회 이마나 카카오TV : https://tv.kakao.com/v/4060403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햅시바 2020. 1. 30. 10:26

15:27 우리가 유다와 실라를 보냈으니, 그들도 같은 것을 말로 전할 것입니다.

28 성령과 우리는 다음의 필수적인 것들 외에는 더 큰 짐을 여러분에게 지우지 않는 것이 좋다고 여겼습니다.

29 우상들에게 바쳤던 희생제물과 피와 목매어 죽인 것과 음행을 멀리 하십시오. 여러분이 이런 것에서 조심하여 자신을 지킨다면, 잘하는 것입니다.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30 그들이 전송을 받고 안디옥으로 내려가, 무리를 모은후에 그들에게 편지를 전해 주었다.

31 그들은 편지를 읽고, 격려의 말에 기뻐하였다.

32 유다와 실라도 신언자였으므로, 여러 말로 형제들을 격려하며 견고하게 해주었다.

33 그들은 거기서 얼마동안 지낸후, 형제들에게서 평안히 가라는 전송을 받고 자기들을 보낸 사람들에게로 돌아갔다.

34 그러나 실라는 거기에 머무는 것을 좋게 여겼다.

신언자는 하나님의 계시에 따라 하나님을 위해 말하고 하나님을 말해내며 때로는 그영의 감동을 받아 예고하기도 하는 사람들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20. 1. 30. 00:15

찬양 618회

What a Victory!

영어찬송 1174장


1

What a victory! What a triumph!

God Himself became a man,

Clothed Himself in human nature

To fulfill His mighty plan.

He through death destroyed the devil;

Risen now, the Son of Man!


2

Jesus by His human virtues

Did the subtle one arrest;

He as man withstood the tempter,

Fully passed through every test.

Now in spirit I can take Him,

All His virtues to possess.


3

In the Spirit of this Jesus

Is His human life so fine.

Human virtues have been added

To the Spirit all divine.

What abundance in this Spirit,

Rich supply for all mankind!


4

How mysterious! Yet how real!

Such a man now lives in me.

Into all my heart He’s spreading—

He, my human life, to be.

Hallelujah! Hallelujah!

I will praise unceasingly.


5

Oh, what wonder! Oh, how glorious!

God in flesh is manifest.

We the members of His Body

His humanity express.

For the building of God’s dwelling

We His human life possess.



지방교회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20. 1. 30. 00:10

지방교회 칼럼 267회

워치만 니의 간증(2)


제1차 간증 - 1936년 10월 18일 사역에 능력이 없었음 그들을 위하여 기도함 성령의 능력을 얻어야 함


지방교회 스토리 유튜브 : https://youtu.be/bNUpo5cRjZY


지방교회 스토리 카카오TV : https://tv.kakao.com/v/406015799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20. 1. 30. 00:05

지방교회 동영상 진리이만나 106회

모든 것을 포함한 영이 되심(3)


지방교회 이만나 유튜브 : https://youtu.be/YZrkdOXlNN8


지방교회 이만나 카카오TV : https://tv.kakao.com/v/406015933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햅시바 2020. 1. 29. 09:43

15:22 그때 사도들과 장로들은 온 교회와 더불어 그들 가운데 사람들을 선택하여 바나바와 함께 안디옥으로 보내는 것을 좋게 여겼다. 그래서 바사바라 불리는 유다와 실라가 선택되었는데, 그들은 형제들 가운데 인도하는 이들이었다.

23 그들은 이 사람들 편에 이렇게 편지를 써 보냈다. ``사도들과 장로형제들은 안디옥과 시리아와 길리기아에 있는 이방인 형제님들에게 문안합니다.

24 우리 가운데서 몇몇 사람들이 여러분에게가서, 우리가 시키지도 않은 말로 여러분을 괴롭히고 여러분의 마음을 혼란하게 했다고 들었습니다.

25 그래서 우리는 한마음 한뜻이 되어 사람들을 선택하여, 우리가 사랑하는 바나바와 바울과 함께 여러분에게 보내는것을 좋게 여겼습니다.

26 바나바와 바울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위하여 자기목숨을 내놓은 사람들입니다.

이것은 그들이 주님의 이름을 위하여 내어놓았던 그들의 목숨뿐만 아니라 그들의 존재를 말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20. 1. 29. 00:15

찬양 617회

형제들이 연합해 동거함이

한국어 798장


798-형제들이 연합해 동거함이


형제들이 연합해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형제들이 연합해 동거함- 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 고

머리에서 보배론 기름 수염 아론의 수염에 흘러서

그 옷깃에 내려 옷깃에 흘러 내림- 같아

헐몬의 이슬이 시온의 산들에 흘러 흘러 내림 같도다

거기서 여호와께서 복을 명했네 곧 영생이라



지방교회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 2020.01.29 06:25  Addr  Edit/Del  Reply

    헐몬의 이슬이 시온의 산들에 내림 같도다! 할렐루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