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6.28 00:15

찬양 466회

질그릇 안의 보배



1. 부르심에 응답하리 나의 삶에 의미되신 주님

아직 젊지만 추구하리 당신의 귀한 그릇 되리라

목표에 이를 수 있나 헌신의 흐름에 주저할 때

빛 가운데 보게됐네 나의 힘이 아닌 긍휼만이



후) 새롭게 모든 걸 헌신해 시간 구속해 따르리

탁월한 생명을 살게 해 감추인 보배 나타내



2. 질그릇 안의 보배는 주의 탁월한 능력 나타내

그 얼굴 빛에 거하리라 원하는 것 다 사라진대도

압력과 핍박과 상처 부활의 생명이 꽃피게 해

잠시 가벼운 환난이 영원 중대한 영광을 이뤄



3. 영광의 주님 비출 때 주의 목적 위해 분별되어

주인께 귀한 그릇으로 당신의 뜻에 따라 사용돼

말씀으로 씻겨져서 투명하고 순수한 그릇돼

당신의 형상 새기어 당신의 부름에 일어나리



4. 새 예루살렘 건축해 그 꿈 위해 항상 추구하리

서로 사랑해 관유 넘쳐 주님의 권익 위해 싸우리

주님 정하신 길 따라 새로운 부흥을 가져 오리

오 주여 속히 오소서 그 약속 믿는 이 세대 안에





지방교회 찬송가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3.18 00:10

지방교회 누림글 116회

다윗 일생의 전환점


지방교회 스토리 유투브 채널 : https://youtu.be/jfPTYhDNYhk


지방교회 스토리 카카오TV : http://tv.kakao.com/v/396577469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7 15:05
성경말씀  

 
(히3:8) 광야에서 그분을 시험한 날에 그분을 노엽게 했던 것처럼, 너희 마음을 굳어지게 하지 마라.

오늘의 만나

 하나님은 사시고 신실하시지만, 악한 마음은 하나님에 대하여 강퍅한 것입니다(히3:8). 어떤 의미에서 악한 마음은 매우 합리적인 것이며 많은 것을 이론적으로 생각해 내는 것입니다. 그러나 또 다른 의미에서 그것은 고집이 세고 강퍅한 것이기 때문에 이치에 맞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그것은 올바른 궤도를 벗어나 곁길로 간 것이며 하나님의 길이나 원칙을 알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것은 하나님을 시험하려 하는 것입니다(히3:9). 결국 그와 같은 마음은 스스! 로 속이는 것이며 속게 될 것입니다(히3:13). 이것이 악한 마음의 상태입니다. 그와 같은 악한 마음은 항상 강퍅함으로부터 나옵니다. 우리의 마음이 강퍅해진다는 것은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모릅니다. 우리는 주님께서 우리의 마음을 부드럽게 해 주시기를 위해 거듭거듭 이렇게 기도해야 합니다. “주 예수님, 나에게 긍휼을 베푸소서. 나의 마음을 부드럽게 하시며 결코 강퍅하게 되도록 허락하지 마옵소서.”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지방교회 생명 이만나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7 14:40
성경말씀  

(사50:10) 흑암 중에 행하여 빛이 없는 자라도 여호와의 이름을 의뢰하며 자기 하나님께 의지할지어다 

 오늘의 만나

 
이 구절은 한 면으로 우리에게 올바른 길을 지시하는데, 그것은 만일 하나님을 경외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청종하는 우리가 일단 어두움에 빠져 빛이 없을 때에는 아무것도 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이름만을 의뢰하며 자기의 하나님을 의지하며 하나님의 비추심을 기다리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오직 하나님만이 빛이요 빛의 근원이시며, 오직 하나님의 빛 안에서만이 우리가 빛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한면으로 이사야 50장 11절은 우리에게 경고를 하는데 그것은 우리가 빛이 없을 때 스스로 길을 찾기 위해 횃불을 켜거나 스스로 빛을 만들지 말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하나님을 기다리지 않고 스스로 지은 빛으로 자신을 둘러싸면 일시적으로는 자신이 켠 횃불 가운데서 행할 수 있겠지만 결국은 슬픔 중에 눕게 되기 때문입니다. 우리 가운데서 하나님을 경외하며 그분의 말씀을 청종하는 사람은 흑암을 만날 때 아무것도 하지 말고 다만 하나님을 의뢰하고 의지하며 전심으로 그분을 바라보고 조용히 기다리며 그분이 다시 긍휼을 베푸시기를 구해야 합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6 17:30
성경말씀 

 (롬9:15)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내가 긍휼히 여길 사람을 긍휼히 여기고, 불쌍히 여길 사람을 불쌍히 여기겠다.”라고 하셨습니다. (11:5) 그러므로 이와 같이 지금도 은혜의 선택을 받은 남은 이들이 있습니다. 

 오늘의 만나  

하나님의 선택에 관계된 긍휼과 은혜를 이해하기는 약간 어렵습니다. 비록 영원 과거에 하나님이 우리를 선택하셨고 미리 아셨지만 하나님이 우리를 부르셨을 때 우리는 하나님의 긍휼이 필요한 가련한 상황에 처해 있었습니다. 대적 사탄은 하나님께 이렇게 말했을 것입니다. 당신이 선택한 이 자를 보십시오. 얼마나 가련합니까! 그때 하나님은 사탄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을 것입니다. 사탄아, 너는 이 상황이 내가 긍휼을 베풀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인 줄 모르느냐! 이런 가련한 사람이 없다면 내가 어떻게 나의 긍휼을 베풀 수 있겠느냐? 만일 모든 사람이 완전하여 너의 기준에 도달한다면, 내가 긍휼을 베풀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사탄아, 선택된 이 사람이 바로 나의 긍휼을 입을 사람이다. 은혜란 무엇입니까? 은혜는 우리 존재 안으로 역사해 들어오신 하나님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긍휼의 대상일 뿐 아니라 은혜의 대상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긍휼 안에 있고 그분의 은혜는 우리 안에 있습니다. 우리 모두는 우리가 가장 가련하고 비참한 상황에 있었지만 하나님이 오셔서 우리에게 긍휼을 베푸셨고 우리가 회개했다는 것을 간증할 수 있습니다. 바로 그때 신성한 것-하나님의 은혜-이 우리 안에 들어왔습니다. 지금 우리는 하나님의 긍휼 아래 있을 뿐 아니라 그분의 은혜 즉 그 영이신 그리스도의 살아있는 인격이 우리 안에 있습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선택입니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6 14:15
성경말씀  

(요3:3) 예수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그대에게 말합니다. 누구든지 다시 나지 않으면 하나님의 왕국을 볼 수 없습니다.” 

 오늘의 만나 

 여기에 한 가지 엄중한 문제가 있습니다. 도대체 우리가 영적인 일에서 추구하고 인식하고 얻는 것이 그리스도입니까, 아니면 다른 것입니까? 만일 그리스도라면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실재를 만지는 것이며, 만일 다른 것이라면 비록 우리가 볼 때는 매우 좋고 가치가 있는 것일지라도 우리가 만지는 것은 여전히 공허하고 무익한 것에 불과한 것입니다. 그리스도는 오늘날 영 안에 계십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그분을 만지려면 우리는 반드시 영 안에 있어야 합니다. 그분 이외에 다른 것은 머리로 만질 수 있으나 그분 자신을 만지려면 반드시 영을 사용해야 합니다. 또한 그분 이외의 것을 만지려면 사람의 열심과 총명만 있으면 족하지만 그분 자신을 만지는 데는 반드시 하나님의 계시가 있어야 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긍휼과 은혜를 앙망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5 15:45
성경말씀 

 (애3:22) 여호와의 자비와 긍휼이 무궁하시므로 우리가 진멸되지 아니함이니이다. 

 오늘의 만나

 
 비록 이스라엘 백성이 하나님을 버렸지만, 하나님은 그들을 저버리지 않으셨습니다. 하나님의 선민이 그분을 버릴 수 있을지라도, 그분의 불쌍히 여김은 결코 쇠하지 않고 오히려 아침마다 새롭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하나님은 그분의 선민이지만 그분을 떠난 백성을 결코 저버릴 수 없습니다. 우리도 이스라엘보다 나을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매일 우상을 숭배함으로써 하나님의 기분을 상하게 합니다. 하나님 이외의 다른 것을 귀하게 여기는 것이 사실 우상을 숭배하는 것입니다. 매일 우리는 하나님 이외의 다른 어떤 것을 귀하게 여깁니다. 우리는 우상들을 가지고 있지만 하나님께는 불쌍히 여기심이 있습니다. 우리는 약하지만 하나님은 불쌍히 여기십니다. 우리가 진멸되지 않는 것은 그분의 인자하심 때문입니다. 그분의 불쌍히 여기심은 그분의 경륜을 위하여 우리를 그분의 손 안에 지켜줍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이만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 마 름  (0) 2018.05.15
하나님은 신실하시다  (0) 2018.05.15
불쌍히 여기심  (0) 2018.05.15
신부의 능력인가, 아름다움인가?  (0) 2018.05.15
거룩한 가정생활이란?  (0) 2018.05.15
처음 익은 열매  (0) 2018.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