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8.07 00:10

지방교회 자매집회

M1 출애굽기와 레위기와 민수기에 나오는 

신성한 계시의 핵심개요


지방교회 스토리 유투브 : https://youtu.be/kBOv315AtNM


지방교회 스토리 카카오TV : https://tv.kakao.com/v/40097659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멘 2019.08.07 21:50  Addr  Edit/Del  Reply

    아멘! 하나님께서 선택하시고 구속하신 백성과 관련된 하나님의 경륜의 중심과 둘레는 바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신성하고도 비밀한 놀라우신 하나님-사람! 할렐루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11.09 00:00

지방교회 칼럼 - 레위기 라이프스터디 요약 14 - 경고의 말씀 1 , 포이멘칼럼 204

오늘은 레위기 LS 메시지 59번, “경고의 말씀(1)”에 대해서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다. 

우리의 이해에 따라 우리는 레위기가 25장의 희년으로 끝맺어야 한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아직 두 장이 남아 있다. 우리는 26장에서 경고의 말씀을 가지며 27장에서는 서원을 위한 전적인 헌신을 가진다. 경고의 말씀에 대한 장이 희년을 말하는 장 바로 뒤에 나온다는 사실은 희년에 대해 우리가 너무 많이 소리치거나 너무 흥분해서는 안 됨을 가리킨다. 대신에 우리는 상황을 고려해 볼 수 있는 진지한 생각을 가져야 한다. 이 때문에 희년, 즉 외침의 때에 이어 경고의 말씀이 나온다. 이번 메시지에서 우리는 경고의 말씀에 대해 살펴보겠다. 레위기 26장의 경고의 말씀은 단순히 사람이 한 말이 아니다. 이것은 신성한 신탁의 말씀(the divine oracle)이다. 오직 하나님만이 이렇게 말씀하실 수 있으며, 오직 하나님만이 그런 방법과 그런 내용으로 경고의 말씀을 제시할 수 있으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oe zo 2018.11.09 06:49  Addr  Edit/Del  Reply

    아멘! 주 예수님, 우리로 변절치 않게 하소서! 불순종하지 않게 하소서! 하나님 외의 다른 목적을 구하지 않게 하소서!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11.02 00:00

지방교회 칼럼 - 레위기 라이프스터디 요약 13 - 포이멘칼럼 203번

오늘은 레위기 LS 메시지 57번, “안식년과 희년(2)”에 대해서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다. 

* 속죄일에 나팔소리가 퍼져 나감

25장 9절 “너는 일곱째 달이 되면 그달 초 열흘날에 숫양 뿔 나팔을 크게 불어야 한다.”라고 했다. 이것은 희년이 속죄에 근거하여 완전한 자유가 온 백성들에게 선포되도록 하기 위한 것임을 의미한다. 이 예표는 신약에서 그리스도의 완전한 구속에 의해 성취되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11.02 06:18 신고  Addr  Edit/Del  Reply

    속죄일에 나팔소리가 울려 퍼질 때 사람들은 노예상태에서 해방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안식과 누림과 만족을 주시는 주님! 당신께 감사와 찬양을 드립니다.

  2. zoe zo 2018.11.03 07:36  Addr  Edit/Del  Reply

    아멘! 늘 도처에서 희년을 선포하며 나팔 부는 삶을 살게 하소서!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10.26 01:00

지방교회 칼럼, 레위기 라이프스터디 요약 12 - 포이멘칼럼 202번

오늘은 레위기 LS 메시지 56번, “안식년과 희년”에 대해서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다. 

이번 메시지에서 우리는 희년의 장으로 잘 알려진 레위기 25장에 이르렀다. 그러나 이 장은 희년으로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안식년으로 시작한다. 우리는 안식일은 잘 알고 있으나, 안식년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

Ⅰ. 안식년

레위기 25장 2절부터 7절까지와 18절부터 22절까지는 안식년에 대해 말한다. 이 안식은 하루만 안식하는 것이 아니라 일 년 동안 안식하는 것이었다. 안식년은 사람을 위한 안식이었을 뿐 아니라 땅을 위한 안식이기도 했다. 하나님은 안식의 하나님이시다. 그분은 일하셨으나, 일하신 후에는 안식하셨다. 창세기에서 하나님은 혼자 안식하신 것이 아니라 사람과 함께 안식하셨다. 일하신 후, 하나님은 사람과 함께 안식을 누리셨다. 그러므로 제 칠일에는 하나님과 사람이 모두 안식하였다. 희년이 되기 위해서, 하나님의 백성들은 안식년을 준수하는 실행을 해야만 했다. 매 칠년은 안식년이어야 했으며 그 해는 사람도 땅도 안식해야 했다. 그것은 하나님과 사람과 땅을 위한 안식의 해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10.27 06:11 신고  Addr  Edit/Del  Reply

    하나님의 원하심은 우리가 일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품 속에서 안식하는 것이네요. 감사합니다

  2. zoe zo 2018.10.27 06:49  Addr  Edit/Del  Reply

    아멘! 안식년이시며 완전한 안식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찬양 또 찬양! 매일 먼저 당신 안에서 안식하며 안식이신 당신을 누리게 하소서!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10.22 01:58

지방교회 사역집회, M12 경고의 말씀 - 여름훈련집회 레위기 2

1. 

2.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10.22 06:24 신고  Addr  Edit/Del  Reply

    과정을 거치심으로 하나님의 맏아들로써 많은 형제들을 이끄시는 주님! 감사합니다

  2. zoe zo 2018.10.25 06:52  Addr  Edit/Del  Reply

    아멘!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10.19 00:00

하나님 경륜 적용하기- 그림자와 실재 - 지방교회 진리변호확증 자료

어릴 때 '그림자 놀이'라는 것을 했습니다.  밤에 희미한 조명을 배경으로 벽을 향하여 각종 손 모양을 해 보이면 손 모양의 그림자가 개도 만들고 닭도 만들고 토끼도 만들었습니다. 어린 아이들은 주로 그림자를 쳐다보며 신기하고 재미있어 했습니다. 그러나 게 중엔 그림자를 만들어 내는 손재주 좋은 형들의 손 모양을 유심히 바라보며 따라 하기도 했습니다.  

또 달 밤에 그림자 밟기 라는 것도 했습니다. 가위 바위 보를 해서 진 사람이 이긴 사람의 그림자를 쫒아가서 밟는 놀이입니다. 이긴 사람은 이리 저리 도망 다니며 그림자를 안 밟히려고 하고 술래(진 사람)는 그림자를 밟고 술래에서 벗어나려고 애를 쓰며 쫒아다닙니다. 

위 두 가지는 다 실물이 움직이는대로 그림자가 따라 한다는 것이 공통된 현상입니다.  성경은 오늘 날 우리가 살아가는 생활 속에서도 그림자에 해당되는 것이 있고 또 그것의 실재가 있음을 말하고 있습니다. 

그림자는 다른 말로 허상입니다. 있는 것 같으나 막상 잡으면 아무 것도 없는 그런 것들... 솔로몬은 부귀와 영화 높은 지위를 맛보았으나 결국 그 모든 것들이 다 헛되고 헛되다고 고백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헛된 것을 대치할만한 실재 또는 참 실물을 발견하고 소유하지 않은 한 '헛된 바람을 잡는 것 같은' 그림자 밟기 놀이는 여러 세대를 이어서 계속 이어질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즉 임종시 인생의 헛됨을 토로하는 어른들을 보면서도 자신도 그런 같은 길을 따라 가는 것입니다. 뭔가에 홀리지 않고서야 다른 일에는 그리도 똑똑한 그 많은 사람들이 이처럼 그림자들을 좇는 허무한 인생을 살리가 없습니다(엡2:1-3, 4:17-18).  

신약 서신서에서 '그림자'(shadow)를 언급한 곳이 몇 군데 있는데(골2:17, 히8:5, 10:1) 저는 그 중에서 골로새서 2장에 있는 다음 부분을 깊이 묵상해 보았습니다.  '그러므로 먹고 마시는 것과 절기나 월삭이나 안식일을 인하여 누구든지 너희를 폄론하지 못하게 하라 이런 것들은 장래 일의 그림자이나(which are the shadow of the things to come) 몸은 그리스도의 것이니라'... 머리를 붙들지 아니하는지라 온 몸이 머리로 말미암아 마디와 힘줄로 공급함을 얻고 연합하여 하나님이 자라게 하심으로 자라느니라'(골2:16-19). 

위 말씀은 '그리스도 자신'과 '그리스도 아닌 종교적인 의식들'을 대비하여 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모든 눈에 보이는 의식들이 그림자다 이렇게 뭉뜽거려 말하지 않고, 먹고 마심, 절기, 월삭 등등을 나열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유대인들이 또는 유대교의 배경을 가진 회심한 주의 제자들이 구약의 율법이 요구하는 각종 의식과 관련하여 혼동을 일으키고 있었기에 그런 밖의 행위들은 안의 실재의 그림자에 불과함을 바울은 말하고자 했습니다. 

 예를 들어 구약 레위기 11장을 보면 먹을 수 있는 생물들 리스트가 주욱 열거 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영적으로 말하자면 우리의 참된 먹거리는 그 그림자들의 실재인 주님 자신입니다. 신약 도처에서 주님을 먹고 성령을 마시는 언급과 사상들이 발견됩니다. 

만일 누가 레위기 말씀을 지키려고 토끼나 사반 고기는 안 먹고, 새김질하는 소고기는 먹으면서 정작 요한 복음 6장과 고전12장이 말하는 생명의 떡이신 주님과 생수이신 성령을 먹고 마시는 것은 소홀히 한다면 그는 그림자를 주목하고 실재는 놓치는 종교인인 확률이 높습니다.  

 또는 레위기 23장이 말하는 각종 '절기'와 이에 더하여 소위 교회력에 있는 사순절이니 고난주간이니 하며 특정 날을 지키면서 그 실재인 주님을 맛봄으로 인한 즐거움을 잃어버렸다면 그 역시 그림자는 중요시하되 그 실재를 놓친 자입니다. 

'월삭'(new moon)(민28:11)은 또 무엇이겠습니까? 어둠가운데 있다가 빛이신 주님으로 돌이켜 새로운 시작을 갖는 것이 오늘 날 월삭을 참되게 지키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안식일(레23:3)도 마찬가지 일 것입니다. 

장로교 모 교단 총회장을 역임했던 분의 자녀였던 한 형제님은 주일성수하려고 그 다음 주 월요일이 중요한 시험이라도 주징 자정을 넘기지 전까지는 시험 공부를 할수 없었다고 간증한 것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이것은 소위 안식교단 이외에도 안식일 준수(주일성수?) 교리가 적지 않은 분들에게 지금도 영향을 주고 있다는 좋은 증거입니다. 

그러나 참된 안식일 준수는 그분이 쉬신 것처럼(창2:3) 우리도 육체의 열심과 노력을 그치고 영 안에서 안식하는 것입니다. 

안식일이 주는 참된 영적 실재는 바로 완성과 안식입니다. 안식일의 주인이신 주님과 연합하여 한 영됨을 누릴 때 우리는 그 안에서 참된 안식을 맛볼 수 있습니다. 물론 육신 안에서는 '한 손 마른 자'를 고치기도 하고 배고프면 밀이삭을 잘라 먹어도 가합니다. 

오랫만에 휴가를 맞이하여 낮잠도 자고 하고 싶은 것도 하며 실컷 쉬어 보지만 어느 정도 기간이 지나면 좀이 쑤시고 지루해지며 도리어 안식이 깨지는 경우를 우린 경험합니다. 참된 안식은 안식일의 실재이신 주님 안에서만 있습니다. 이런 이해가 골 2:17이 말하는 그림자와 실재를 바로 푸는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이제 이 글 제목이 하나님의 경륜의 적용임으로 실제적인 몇 가지를 언급해 보겠습니다.  

1. 안식교가 주장하는 안식일 준수 

물론 구약 성경에 안식일 준수에 대한 언급이 여러 군데 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규례들은 참으로 그림자일 뿐이며 신약의 성도들도 지켜야 할 실재는 아닙니다. 그 이유는 바로 위 본문 위에서 보듯이 주님이 십자가에서 달려 죽으실 때 우리들의 죄와 죄들을 처리하셨을 뿐 아니라 안식일 준수를 포함한 모든 의문에 쓴 증서들을 도말하셨기 때문입니다 (Blotting out the hand-writing of ordinances)(14절). 

만일 신약 시대의 성도들이 안식일 준수(내지는 주일성수)를 하지 않으면 불의하다면 안식일에 손 마른 자를 치료하신 주님이 먼저 불의한 자로 정죄 되어야 마땅합니다(마12:9-14). 

그러나 주님 자신은 영원토록 의로우신 분 이십니다. 그에게는 죄가 없으시며 불의가 없으십니다. 또한 만일 우리가 구약의 의식적인 율법인 안식일을 준수해야 한다면 안식일외의 다른 모든 율법들도 엄격하게 지켜야 마땅합니다. 

갈라디아서는 '누구든지 율법책에 기록된 대로 온갖 일을 항상 행하지 아니하는 자는 저주아래 있는 자라'고 말합니다(3:10). 이어서 하나님 앞에서 율법으로는 의롭게 될 자가 없고 믿음으로 사는 자가 의인임을 말합니다. 

2. 신약 교회가 소위 교회력을 지키는 일 

언제부터인가 개신교 안에도 교회력이니 사순절이니 하는 말들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교회력 개념 안에는 전통적인 의식인 크리스마스나 부활절 오순절 등도 포함이 됩니다. 

인터넷 검색에서 '교회력'이라는 검색어를 쳐 넣어서 나온 다음과 같은 자료는 오늘 날 '특정한 날을 지키는' 소위 골2:16 본문의 변종이 얼마나 신약 성도들 안에 만연되어 있는지를 알수 있습니 다. (교회력 구글 검색) 

그러나 이런 것들은 그것이 해를 끼치는 것이 아니라고 할지라도 그림자에 해당될 뿐입니다. 

그림자를 붙들고 실재를 놓치게 하는 것은 하나님의 경륜을 방해하는 대적의 고차원적인 수법입니다. 즉 엉뚱한 것에 세월을 낭비하게 함으로 하나님의 뜻을 주목치 못하게 하는 전략입니다(엡5:16 -21). 

위와 같이 성경이 '그림자'라고 판단한 것들을 붙들고 귀히 여기는 분들은 최소한 믿음 안에 있는 하나님의 경륜(딤전 1:4)에 대해서 선명한 이해가 크게 부족하다고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경륜은 무엇입니까? 

본문 문맥을 따라 설명하자면 골2:19절이 바로 그것입니다. 

머리이신 그리스도를 붙들고 마디와 힘줄에 해당되는 지체들이 다른 성도들을 공급하고 연합케 하여 그들 각자 안에 하나님의 증가로 인한 생명의 성장이 있게 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사람 안에서의 하나님의 증가(원문 참조)는 주님의 몸을 건축하는 결과를 가져 올 것입니다. 

왜냐하면 교회는 주님의 몸이며 바로 이 몸은 만물을 충만케 하시는 부활하신 그리스도 자신의 충만이기 때문입니다(엡1:23). 

이러한 진리인식이 분명하다면 결코 그림자에 불과한 '대강절'이니 '사순절'이니 하는 절기에 집착하지 않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런 것들을 지키고 안 지키고는 생명의 성숙을 통한 그리스도의 몸의 건축이라는 하나님의 갈망과는 아무 상관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참으로 실재는 없는 그림자 밟기 놀이에 불과한 것일 수 있습니다. 

오 주님 우리 모두의 마음 눈을 열어 주소서! 
당신의 기뻐하심이 무엇인지 참되게 보게 하시고 모든 그림자에서 돌이켜 실재이신 주님자신만을 주목케 하소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10.19 00:00


지방교회 칼럼 레위기 라이프스터디 요약 11번 - 하나님의 만족을 위한 번제물이신 그리스도


지방교회 스토리 유투브 발췌 : https://youtu.be/WhG5PiJfIgI


지방교회 스토리 KaKao TV 발췌 : http://tv.kakao.com/v/391739974

오늘은 레위기 LS 메시지 10번, “하나님의 만족을 위한 번제물이신 그리스도”에 대해서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다. 우리가 그분을 우리의 번제물로 소유하기 위해 그분의 체험 안에서 체험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들을 때 우리는 이것이 그리스도를 외적인 본과 모양으로 취하며 그분을 따르고 배우는 문제라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이해는 그릇된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10.19 06:42 신고  Addr  Edit/Del  Reply

    주 예수님은 하나님의 만족을 위한 번제물이 되신 것은 우리도 하나님의 절대적인 만족을 위해 살게 하기 위한 것입니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10.17 02:40

지방교회 자매집회, 과정을 거치신 삼일 하나님 - 레위기 M12

지방교회 스토리 유투브 발췌 : https://youtu.be/vaXlLlgtuv0

지방교회 스토리 KaKao TV 발췌 : http://tv.kakao.com/v/3916742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텅빈그릇 2018.10.17 08:38 신고  Addr  Edit/Del  Reply

    우상을 섬기지 말라-하나님이 나의 목표가 되어야 합니다
    안식일을 지키라-주님께서 이루신 모든 것을 다만 누리며 안식합니다
    성소를 귀하게 여기라-교회건축을 훼손하지 않도록 저의 생각과 언사와 행동을 지켜주십시오

  2. zoe zo 2018.10.17 10:11  Addr  Edit/Del  Reply

    아멘!

  3. 기쁨만땅 2018.10.17 10:41  Addr  Edit/Del  Reply

    아멘~

  4.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10.18 06:08 신고  Addr  Edit/Del  Reply

    과정을 거치시고 복합되시고 내주하시며, 일곱배로 강화되시고 모든 것을 포함하시고 생명을 주시고 완결되신 영이되신 주 예수님! 찬양합니다 사랑합니다 할렐루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10.15 05:00

지방교회 사역집회, 희년(2)을 잃어버림 (상벌) 여름훈련집회 레위기2

1.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10.15 06:17 신고  Addr  Edit/Del  Reply

    희년의 실재이신 그리스도를 찬양합니다! 희년의 실재는 감사와 찬양의 환경 안에서 계속 될 수 있다.

  2.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텅빈그릇 2018.10.15 09:48 신고  Addr  Edit/Del  Reply

    우리 둘레에 있는 희년을 모르는 사람들을 돕게 하십시오. 모두 희년 안으로 들어오게 하십시오~
    희년이신 삼일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

  3. Park 2018.10.15 10:37  Addr  Edit/Del  Reply

    아멘! 감사합니다

  4. Park 2018.10.15 10:38  Addr  Edit/Del  Reply

    어멘! 감사합니다.

  5. zoe zo 2018.10.16 11:10  Addr  Edit/Del  Reply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