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7 13:10
성경말씀 

( 히13:13~14) 그러므로 우리도 그분께서 받으신 비난을 짊어지고 진영 밖으로 그분께 나아갑시다. 이곳에는 우리에게 영원한 성이 없으니 우리는 장차 올 성을 얻으려고 애씁니다. 

 오늘의 만나

 
 ‘진영 밖으로’와 ‘휘장 안에’는 히브리서에서 매우 두드러진 두 가지 요점입니다. 휘장 안에 들어가는 것은 주님께서 영광 가운데서 보좌에 앉아 계신 지성소 안으로 들어가는 것을 의미하며, 진영 밖으로 나가는 것은 주님을 배척하고 쫓아낸 종교 밖으로 나가는 것입니다. 이것은 우리가 체험적으로 실지적인 지성소가 있는 우리의 영 안에 있어야 한다는 것과 오늘날 실지적인 진영이 있는 종교 밖에 있어야 한다는 것을 상징합니다. 우리가 하늘에 속한 그리스도를 누리면서 영 안에 있을수록 우리는 더욱더 종교의 영문 밖으로 나아가 고난 받는 그리스도를 따라 갈 것입니다. 우리가 영 안에서 영광 받으신 그리스도를 누릴 때 우리는 종교의 진영 밖으로 나아가 배척당하신 예수님을 따라갈 수 있습니다. 우리가 우리 영 안에 머물면서 영광 가운데서 하늘에 계신 그리스도를 접촉하면 할수록 우리는 더욱더 종교의 진영 밖에 계신 비천한 예수께 나아가서 그분과 함께 고난을 받게 될 것입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7 13:00
성경말씀 

( 고전12:13) 우리가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노예나 자유인이나 모두 한 영 안에서 한 몸 안으로 침례 받았고, 또 모두 한 영을 마시게 되었습니다. 

 오늘의 누림

 
 성령은 우리의 영적 침례의 영역과 요소이며 우리는 이러한 성령 안에서 모두 하나의 유기적인 실체 즉 그리스도의 몸 안으로 침례를 받았기 때문에 종족과 국적과 사회적 지위에 상관없이 한 몸이 되어야 합니다. 그리스도는 이 몸의 생명과 성분이시며 성령은 그리스도의 실재이십니다. 우리가 그리스도를 표현하기 위해 이 살아 있는 한 몸안으로 침례를 받은 것은 바로 이 한 영 안에서입니다. 그리스도의 믿는이들은 물을 통하여 성령 안에서 (1)그리스도 (2)그리스도의 죽음 (3)삼일 하나님의 이름-인격 (4)그리스도의 몸 안으로 침례 받습니다. 침례는 믿는이들을 그리스도와 삼일 하나님과의 유기적인 연합 안으로 인도하여 그들을 그리스도의 몸의 살아 있는 지체들로 만듭니다. 성령께서 개별적인 믿는이들에게 나누어 주신 성령의 나타남인 모든 은사들은 유익 곧 이 몸의 건축을 위한 것입니다. 사도는 이것을 깊이 인식하고 있었습니다. 역대로 영적인 은사에 관해 자기중심적이었던 고린도인들과 그 많은 다른 믿는이들과는 달리 사도는 몸을 의식했으며 몸을 중심 삼았습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posted by Isaac yim 2018.05.07 10:16

 

우리는 아브라함이 모리아산에서 이삭을 번제물로 하나님께 드린 것을 통하여 하나의 기본적인 원칙을 본다. 즉,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것은 무엇이든지, 심지어 그것이 그분께서 우리 안으로 일해 넣으신 것이고 우리를 통하여 일하신 것일지라도 결국에는 반드시 그분께 돌려드려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우리는 그 어떤 것도, 심지어 그것이 하나님께서 주신 것일지라도 붙잡지 않고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하는 믿음의 생활을 하게 된다. 이것은 우리가 배워야 할 가장 높은 하나님의 요구이다.

 The highest demand of God
We see a God's basic principle through the offering Isaac as a burnt offering to God by Abraham. That is, all that God has given us, even what He has wrought into us and through us, must eventually be offered back to Him, that we may live a life of faith, not holding on to anything, even to the things given by God, but relying only on God Himself. This is the highest demand of God to that we must to learn on the way of our christian life.

'누린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방교회]달콤한 하나  (0) 2019.01.17
[지방교회] 상추  (0) 2018.07.10
믿는이가 배워야 할 가장 높은 하나님의 요구  (1) 2018.05.07
밈든이들이 배워야 할 가장 높은 공과  (1) 2018.05.07
감추인만나  (0) 2018.05.06
참된교회  (0) 2018.05.06
posted by Isaac yim 2018.05.07 10:12

믿는이가 배워야 할 가장 높은 하나님의 요구

우리는 아브라함이 모리아산에서 이삭을 번제물로 하나님께 드린 것을 통하여 하나의 기본적인 원칙을 본다. 즉,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것은 무엇이든지, 심지어 그것이 그분께서 우리 안으로 일해 넣으신 것이고 우리를 통하여 일하신 것일지라도 결국에는 반드시 그분께 돌려드려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우리는 그 어떤 것도, 심지어 그것이 하나님께서 주신 것일지라도 붙잡지 않고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하는 믿음의 생활을 하게 된다. 이것은 우리가 배워야 할 가장 높은 하나님의 요구이다.

The highest demand of God
We see a God's basic principle through the offering Isaac as a burnt offering to God by Abraham. That is, all that God has given us, even what He has wrought into us and through us, must eventually be offered back to Him, that we may live a life of faith, not holding on to anything, even to the things given by God, but relying only on God Himself. This is the highest demand of God to that we must to learn on the way of our christian life.

'누린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방교회] 상추  (0) 2018.07.10
믿는이가 배워야 할 가장 높은 하나님의 요구  (1) 2018.05.07
밈든이들이 배워야 할 가장 높은 공과  (1) 2018.05.07
감추인만나  (0) 2018.05.06
참된교회  (0) 2018.05.06
무엇으로 물을 긷는가?  (0) 2018.0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