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9 17:45
성경말씀 

(요13:3~5) 예수님은 아버지께서 모든 것을 자기 손에 맡기신 것과 자기가 하나님에게서 왔다가 하나님께로 갈 것을 아시고, 저녁 식사 자리에서 일어나시어 겉옷을 벗어 놓으시고, 수건을 가져다가 직접 허리에 동여매셨다. 예수님께서 대야에 물을 부으신 후, 제자들의 발을 씻어 주시고, 허리에 동여매신 수건으로 닦아 주시기 시작하셨다. 

 오늘의 만나

 
 고대에 유대인들은 샌들을 신었는데 길에 먼지가 많았기 때문에 발이 쉽게 더러워졌습니다. 그러므로 그들이 잔치에 왔을 때 상에 앉아 발을 뻗으면 먼지와 냄새가 틀림없이 교통을 방해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잔치가 유쾌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발을 씻어야 했습니다. 주님은 제자들의 발을 씻어 주심으로 당신께서 그들을 끝까지 사랑하신다는 것을 보이시고 이와같이 그들도 서로 사랑 안에서 행하라고 분부하셨습니다. 오늘날 세상은 더러워서 우리 성도들은 쉽게 오염됩니다. 우리가 주님과의 즐거운 교통과 서로 간의 즐거운 교통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주님께서 그분의 사랑 안에서 또한 우리들 서로가 사랑 안에서 씻는 성령과 씻는 말씀과 씻는 생명으로 영적인 발 씻음을 실행할 필요가 있습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9 17:40
요일 1:3  우리가 보고 들은 것을 여러분에게도 전해 주는 것은 여러분도 우리와 함께 교통을 갖도록 하려는 것입니다. 우리의 교통은 아버지와 또 그분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하는 것입니다. 고전 4:17  이 때문에 내가 .....디모데를 여러분에게 보냈습니다. 그가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 있는 나의 생활 방식, 곧 내가 각처 각 교회에서 가르치고 있는 것을 여러분에게 생각나게 할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영 안에 계신 그 영이신 주님을 통해서 주님을 체험적으로 누릴 수 있다. 오늘날 그리스도는 생명 주시는 영이시고, 우리는 거듭난 사람의 영을 갖고 있다. 그분과 합해졌을 때 우리는 그분과 한 영이 되었다. 우리가 주님과 한 영일때마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교통 안에 있는 것이고 모든 것을 포함한 분이신 그분을 체험하게 된다. 이교통은 우리의 삼일하나님 사이의 하나뿐 아니라 모든 믿는 이 가운데의 하나를 포함한다. 교통은 믿는 이들 사이의 상호적인 흐름을 함축한다. 신약에서 교통은 우리와 주님 사이의 흐름과 우리들 서로간의 흐름을 모두 묘사한다. 우리가 영적인 교통 안에서 갖는 흐름은 하나와 생명을 모두 포함한다. 우리의 교통은 하나의 흐름이다. 이 교통은 그리스도 안의 믿는 이들은 우리들 가운데 있는 생명의 상호적인 소통이다. 이 교통이 교회생활의 샐재이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에누림  (0) 2018.05.09
아침에 누림  (0) 2018.05.09
아침에 누림  (0) 2018.05.09
아침에누림  (0) 2018.05.09
아침에 누림  (0) 2018.05.09
아침에 누림  (0) 2018.05.09
TAG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9 17:35
 

       <고성교회 지체들과 함께 >

요15:12  나의 계명은 이것인데, 곧 내가 여러분을 사랑한 것같이 여러분도 서로 사랑하라는 것입니다. 17:  내가 여러분에게 이러한 것들을 명령하는 것은 여러분이 서로 사랑하도록 하려는 것입니다. 고전12;27  여러분이 곧 그리스도의 몸이며, 여러분 각 사람은 그 지체들입니다. 매일의 생활에서 그리스도를 표현하는 것은 여러분이 그분과 한 영이라는 것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는 가에 달렸다. 그분은 포도나무요 여러분은 가지들이다. 여러분은 모두 하나의 유기체이다. 이것이 참된 그리스도인의 생활, 곧 하나님과 사람의 연합니다. ....우리가 이런 식으로 산다면 교회생활을 갖게 된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에 누림  (0) 2018.05.09
아침에 누림  (0) 2018.05.09
아침에누림  (0) 2018.05.09
아침에 누림  (0) 2018.05.09
아침에 누림  (0) 2018.05.09
아침에 누림  (0) 2018.05.09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9 17:30
성경말씀 

(엡1:3)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하나님,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께 찬양을 드립니다. 그분은 그리스도 안에서 하늘들의 영역 안에 있는 모든 영적인 축복으로 우리를 축복하셨습니다. 

 오늘의 만나

 
 주 예수님께서 우리의 소유이시기 때문에 그분께 대한 하나님의 모든 어떠하심도 또한 우리의 소유입니다. ‘주’는 그분이 주되심을 가리키고 ‘예수’는 그분이 사람임을 가리키며 ‘그리스도’는 그분이 하나님의 기름 부음받은 분이심을 가리킵니다. 바울은 찬송할 하나님을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라고 하였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인자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하나님이시고 또한 하나님의 아들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이십니다. 주님의 인성에 따르면 하나님은 주님의 하나님이시고 주님의 신성에 따르면 하나님은 주님의 아버지이십니다. ‘찬송’은 경배와 함께 찬양을 받는 것을 가리킵니다. 에베소서 1장 3절부터 14절까지에서는 아버지께서 하나님의 영원한 목적을 위하여 택하시고 예정하셨으며, 아들은 하나님의 영원한 목적을 성취하시기 위하여 구속하셨으며, 성령은 하나님의 성취된 목적을 적용하기 위하여 인치시고 보증하셨습니다. 타락된 죄인들인 우리는 이러한 신성한 삼일성의 모든 미덕들을 통하여 만물 안에서 만물을 충만하게 하시는 분의 충만이요 표현인 그리스도의 몸 곧 교회가 됩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