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6 19:20

성경말씀

(막6:30) 사도들이 예수님께 모여 자기들이 행하고 가르친 모든 것을 보고하니,

오늘의 만나

스펄전(Spergeon)은 어느 날 전도를 마치고 한 친구와 함께 말을 타고 가다가 매우 기뻐하며 갑자기 말에서 내렸습니다. 그리고는 친구에게도 말에서 내리라고 했습니다. 자신의 갑작스런 행동을 의아해하는 친구에게 스펄전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환희를 주셨으므로 지금 이 순간 하나님께 감사드립시다.” 두 사람은 무릎을 꿇고 길옆에서 기도를 했습니다. 우리에게 환희는 자주 없지만 즐거움이 있을 때마다 주님께 고해야 합니다. 우리는 즐거울 때 주를 기억하고 그 즐거움을 주님과 함께 나누어야 합니다. 주님은 우리가 너무 기뻐한다 하여 책망하지 않으십니다. 그분은 우리의 정감을 이해하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즐거움도 주님께 보고하기를 잊지 말아야 합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6 19:15

성경말씀

(학1:9) 이것이 무슨 연고뇨 내 집은 황무하였으되 너희는 각각 자기의 집에 빨랐음이니라

오늘의 만나

학개서 1장 9절의 ‘빨랐음이라’는 단어는 백성들이 자신의 집을 돌보는 데에 바빴음을 가리킵니다. 오늘날 몇몇 성도들은 집회에 참석할 시간이 없을 정도로 자신의 집을 바쁘게 돌보고 있습니다. 이것을 생각해 볼 때, 우리는 우주 안에 중립이라는 것은 결코 없음을 깨달아야 합니다. 우리는 절대적이어야 합니다. 여기에서 나의 요점은 우리가 주님의 권익을 위해 얼마의 시간을 절약하기를 배워야 한다는 것입니다. 얼마나 많은 죄인들이 우리의 방문을 기다리고 있는지요! 오늘 우리는 변명할지 모릅니다. 그러나 주 예수님께서 오실 때 그분께 어떻게 대답할 것인지 생각해야 합니다. 우리에게는 아직 구원받지 못한 많은 친척들이 있을 것입니다. 그들이 구원받지 못한 것은 우리의 잘못이지 그들의 잘못이 아닐 수 있습니다. 만일 그러하다면 주님께서 오셔서 우리와 회계(會計)하실 때(마25:19), 그분은 분명히 우리를 책망하실 것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6 19:10

성경말씀

(전1:2)  전도자가 가로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오늘의 만나

 전도서는 솔로몬이 하나님에게서 멀리 떠났다가 다시 하나님께로 돌아온 후에 부패한 세상 가운데 있는 해 아래의 타락한 인류의 인간생활에 관하여 기술한 것입니다. 그는 마음을 다해 하늘 아래서 행해진 모든 일을 추구하고 살폈으며, 자연 현상에 따라 모든 것이 순환되어 행해지면서 그대로 있고, 한 세대가 가고 또 한 세대가 오지만 모든 것이 괴로우며 아무것도 새것이 없음을 관찰했습니다. 사람은 하나님에 의해 가장 높고도 고상한 목표를 가지고 창조되었는데, 이는 생명과 본성과 표현에서 하나님을 표현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원수, 마귀 사탄이 끼어들어 하나님께서 그분의 목적을 위해 창조하신 사람 속에 자신을 죄로 주입했습니다. 이러한 사람의 타락으로 말미암아 사람과 하나님께서 사람의 통치 아래 두신 모든 피조물들은 허무한 데 굴복하게 되었고, 썩어짐에 종노릇하게 되었습니다(롬8:20~21). 그러므로 부패한 세상에 있는 인생 역시 헛되고 바람을 잡는 것과 같게 되었습니다. 솔로몬은 이것을 온전히 깨달았으며, 그의 서술에서 이 점을 최고도로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이 점에서 완전히 실망하지 않고 오히려 이 허무함에서 나올 수 있는 길이 있음을 사람들에게 가르쳤는데, 그 길은 곧 하나님께로 돌아가서 하나님을 사람의 모든 것, 구속, 생명, 부, 누림, 즐거움, 만족으로 취하는 것입니다. 이는 사람이 여전히 하나님께 쓰임받아 그분의 영원한 경륜을 성취하도록 사람에 대한 그분의 원래 목적이 이루어지게 하려는 것입니다(전12:13~14).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6 19:05

성경말씀

(계3:9~10) ...내가 너를 사랑하는 줄을 알게 할 것이다. 네가 나의 인내의 말을 지켰기 때문에, 나도 너를 지켜 주어, 땅에 거하는 사람들을 시험하기 위해 온 땅에 닥쳐 올 시련의 때를 면하게 해 주겠다.

오늘의 만나

공의와 위엄이 있는 요한계시록의 빌라델비아 서신 중에서 갑자기 ‘사랑’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심판하시는 가운데서 오히려 그분의 사랑을 말씀하시다니요! 심판관은 사랑과 어떤 관계가 있는가? 심판관이 어떻게 자신의 사랑을 말할 수가 있는가? 그러나 주님의 이 한 말씀은 얼마나 이 서신과 상합하며 또한 얼마나 다른 서신과 완전히 융화되는지요! 원문의 ‘나’와 ‘너’는 둘 다 특별히 중시되는 것입니다. 나는 하나의 특별한 나이고, 너는 하나의 특별한 너입니다. 주님의 여기서의 약속은 모든 진실한 그리스도인들에게 주시는 것이 아니라 한 무리의 특별한 증인들에게 주시는 것입니다. 이것은 결코 일반적인 사랑이 아닙니다. 심판 때에 주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는-사랑하시게 할 수 있는-유일한 참된 빌라델비아 사람의 성품입니다. 우리가 주님의 마음을 기쁘시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할 때 우리의 마음은 얼마나 기쁩니까!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