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20. 7. 20. 00:10

지방교회 누림글 186회

시간이 없다?


지방교회스토리 유튜브 : https://youtu.be/mS9YJbQN2uI


지방교회스토리 카카오TV : https://tv.kakao.com/v/41087258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은혜 2020.07.20 07:03  Addr  Edit/Del  Reply

    처음 사랑의 마음을 늘 간직하게 하소서!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8. 12. 00:15

찬양 497회

Mingle and blend



1

Let’s mingle and blend,

Our hearts knit again,

In the family of God.

Let’s mingle and blend,

Our hearts knit again,

With our family of God.

  Isn’t it pure and fine?

Isn’t it right and holy?

Isn’t it noble, true?

Isn’t it sweet and lovely?

2

Open up your heart, 

Open up your home,

Open up your mouth,

Open up your song,

Open up your life,

Open up your time,

Open up your poem,

Open up your rhyme.

3

How we love one another!

We are sisters! We are brothers!

How our hearts fill with love

When we think on things above!

4

Let’s mingle and blend...

Our hearts knit again...

In the spirit of love...

In the fam’ly of God.





지방교회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샬롬1 2018. 10. 30. 09:08

영적인 일어 있어서 한 가지 기억해야 할 것은  "시간"은
"영원한시대"를 위한다는 점이다.  시간안에 봉사는 영원한 시대를 위한 하나에 준비이다.
하나님께서 우리늘 시간안에 넣으신것은 우리를 훈련하여 영원한 시대에서 쓰시기 위해서이다.  시간은 우리가
영적 훈련과 교육을 받는 학교와같다.
우리가 시간 안에서 영적훈련과 교육을 받는 목적은
영원한 시대에서 하나님께 합당하게 쓰임받기 위해서이다.  그러므로 시간안에서의 봉사는 영원안에서의 봉사를 위한 것이다.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9. 7. 05:00

갓멘에세이 97 - 잊혀진 시간들 2 - 지방교회 에세이

아침에 성경을 읽다가 얼마 전에 같은 제목으로 글을 썼던 바로 그 부분에 또 시선이 멎었습니다. 사도행전 24:27... (http://cafe.daum.net/overcomers/5M9/178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09.07 06:33 신고  Addr  Edit/Del  Reply

    손실과 고통과 모든 시험을 달게 받게 하소서

  2.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텅빈그릇 2018.09.07 08:02 신고  Addr  Edit/Del  Reply

    나는 아무 것도 아니고 아무 자격도 없으니 잊혀진 들 무슨 할 말이 있을까 싶지만... 막상 그런 일이 있다면 상당히 어려울 거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6:35

성경말씀

(롬12:1)  그러므로 형제님들, 내가 하나님의 자비로 말미암아 여러분에게 권유합니다. 여러분의 몸을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도록 거룩하고 살아 있는 희생 제물로 드리십시오. 이것이 여러분의 합리적인 봉사입니다.

오늘의 만나

몸을 헌신하려면 일정한 시간을 내서 주님을 위해 써야 합니다. 시간을 드리면 몸도 드리게 됩니다. 우리의 헌신은 구체적이어야 합니다. 주님을 섬기려면 시간을 정해 놓고 주님의 일을 해야 합니다. 어떤 사람은 ‘나는 아침부터 저녁까지 성경 읽고 기도한다’고 말합니다. 이러한 것이 반드시 계산되는 것은 아닙니다. 만약 누가 주님을 섬기기 위하여 매주 두 시간을 온전히 드린다면, 그것은 매우 값진 일일 것입니다. 시간이 드려지면 몸 또한 드려질 것입니다. 몸이 드려지면 사역이 오고 축복도 오게 됩니다. 섬기면 섬길수록 더욱 섬길 일이 많아지고 휴식할 수 있는 날은 영원히 없을 것입니다. 오늘날 우리 모두는 주님을 사랑하고 우리의 마음을 주님께 드리지만, 이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시간을 드리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실행의 길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6:20

성경말씀

(딤후4:2)  말씀을 선포하십시오.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항상 준비하고 있으십시오. 매사에 오래 참고 가르침으로써, 책망하고 꾸짖고 권유하십시오.

오늘의 만나

 나는 지금도 D.L. 무디의 임종시의 이야기를 기억합니다. 그는 그를 둘러선 모든 성도들에게 행복하게 말했습니다.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그의 전파를 통해 구원받았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나는 그가 죽을 때 신실하게 복음을 전파해 수천 명을 주님께로 이끌었던 지난 날들의 주님을 위한 그의 일을 생각했으리라고 믿습니다. 죽어 가는 동안 그는 환호할만큼 행복했습니다. 우리는 어떻습니까? 우리가 이 땅을 떠날 때 행복하게 “안녕히 계십시오!”라고 형제들과 친척들에게 말할 수 있겠습니까? 우리가 그분의 심판대에서 주님 앞에 나타날 때 문제가 되는 것은 우리가 얼마나 열매를 맺었는가 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분께 가정과 개인의 관심사를 돌보는 데 시간이 많이 들어 열매를 맺을 시간이 없었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이 시대에 우리는 주님의 관심으로 완전히 점령될 필요가 있습니다. 그럴 때 심판대에서 주님은 이렇게 말씀할 것입니다. “잘 하였다, 착하고 신실한 노예야...네 주인의 기쁨에 참여하여라”(마25:21, 23). 만일에 우리가 주님과 동역하기 위해 이 시대에서 신실하지 않다면 그분은 우리를 악하고 게으른 종이라고 부를 것이며 우리를 바깥 어두운 데로 던질 것입니다(마25:26, 30).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